사회일반

'노인에 겉옷 벗어준 여경' 미담 올렸다 삭제한 경찰 왜?

/연합뉴스


추위에 떨며 쓰러진 노인을 위해 자신의 겉옷을 벗어 덮어준 여성 경찰관에 대한 미담이 도마 위에 올랐다. 경찰 본연의 임무보다 홍보나 실적 내세우기에 집착한다는 지적이다.

부산경찰서 공식 페이스북 ‘부산경찰’은 지난 15일 금정경찰서 '서장에게 바란다' 게시판에 올라왔던 미담을 공개하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겅개된 사진을 보면 길바닥에 노인이 쓰러져있고 여경이 자신의 겉옷을 벗어 덮어주며 구조하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페이스북 캡처



부산경찰은 "22년 1월 15일 금정경찰서 게시판에는 강추위에 떨며 쓰러진 노인을 위해 기꺼이 자신의 점퍼를 벗어준 A 경찰관을 칭찬하는 글이 올라왔다"고 전했다. 이어 “A 순경은 신임 경찰로 약자를 우선으로 보호하고 법을 수호하겠다던 초심을 늘 마음에 새기며 범어지구대 관내를 따스하게 지키고 있다고 한다”며 "어르신은 119구조대원의 응급조치를 받은 후 건강 상태에 큰 문제 없이 무사히 귀가했다고 한다"며 "따뜻한 경찰관이 있는 부산, 언제나 함께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담을 제보한 시민의 "추위와 공포에 떠는 노인에게 근무복 상의를 벗어 주고 119 도착할 때까지 대응하는 모습을 보니 자랑스러운 부산경찰을 본 것 같아 뿌듯하다" 말도 덧붙였다.

관련기사



하지만 해당 내용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유 되면서 비판적인 댓글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이에 해당 게시글은 현재 부산경찰 페이스북에서 삭제된 상태다. 네티즌들의 반응이 곱지 않은 데 따른 조치로 추정된다. 네티즌들은 "주작같다", "두 명 출동했을 텐데 왜 여경 한 명만 보이냐", "홍보용이네. 여경 이미지 세탁하려고 별짓 다 한다", "여경을 얼마나 낮잡아 보면 저런 걸 미담이라고 올리냐" 등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의 이같은 반응은 경찰이 과거에도 비슷한 방식으로 이미지메이킹을 하다 들통난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6년에 여성 경찰관이 자살하려는 시민을 말리는 모습이 공개됐고 칭찬이 끊이지 않았다. 그런데 이 사진이 당시 함께 출동한 선임 경찰관이 촬영한 것으로 드러나며 논란이 일었다.

급박한 상황에서 두 사람이 힘을 합쳐 시민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지는 못할 망정 선임 경찰관이 사진을 찍은 게 과연 적절했는지에 대한 지적이 나오며 경찰 본연의 임무보다 홍보나 실적 내세우기에 집착한다는 비판에 휩싸인 바 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