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美 4월 소비자물가 8.3% ↑ …바이든 "인플레 진화 최우선"

에너지 공급 차질·임금 인상

고물가 부담 장기화 가능성

중국산 제품 관세 철폐 검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인플레이션을 주제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의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8.3% 상승했다고 미 노동부가 11일(현지 시간) 발표했다. 4월 CPI가 전년 대비 8.1% 오를 것이라는 월가의 전망치를 넘어선 것이다. 3월 CPI가 전년 대비 8.5% 올라 4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데 이어 4월도 예상치를 웃돌면서 당분간 미국 인플레이션이 고공 행진을 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치솟는 인플레이션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지목하며 물가 안정을 위해 대중 무역 관세 철폐까지 예고했지만 인플레이션의 그늘은 점점 더 짙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대국민 연설을 통해 “물가 상승으로 미국 전역에서 일반 가정이 겪는 고통을 알고 있다”며 “물가를 잡는 것을 국내 정책의 최우선 순위로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4월 CPI 발표를 하루 앞두고 나왔다. 앞서 3월 CPI는 전년 대비 8.5% 치솟아 1981년 12월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4월 CPI도 전년 대비 8.3%, 전월 대비 0.3% 올라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물가를 낮추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부과했던 대중 관세를 철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다음 주 중 관련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에너지 공급 차질과 임금 인상이 지속되면서 미국 내 인플레이션 부담은 장기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자문단이었던 제이슨 퍼먼 하버드 케네디스쿨 교수는 “임금 상승이 가격을 올리고 가격 인상이 임금 상승을 촉발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며 “미국의 실업률이 낮아 이 같은 악순환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흥록 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