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이창양 "기업규제 개혁"…최태원 "민관 협력 필수"

산업부장관, 첫 행보 최 회장 면담

李 "기업가정신 복원…정책 지원"

이창양(왼쪽)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양(왼쪽)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면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양(왼쪽)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면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 취임 첫 대외 행보로 대한상공회의소를 찾아 “저성장 기조 속에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3고 현상’으로 기업들의 애로가 가중되고 있다”며 기업가 정신 복원을 위한 정책 지원을 약속했다.

관련기사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의를 방문해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면담을 갖고 산업계의 애로 사항과 건의 사항을 듣고 새 정부의 산업·통상·에너지정책 추진 방향도 함께 논의했다. 이 장관은 먼저 “미국과 중국 등 주요 교역 대상국의 성장 둔화와 공급망 불안 등으로 대내외 경제 여건이 무척 어렵다”며 “저성장을 극복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산업의 역동성 회복이 필수적인 만큼 정책 파트너인 산업계와 함께 기업 성장 전략을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최 회장은 “새 정부는 환율·금리·물가 모두 어려운 국면 속에 성장도 동시에 잡아야 하는 어려운 도전 과제를 안고 있다”며 “우리 경제 역시 예전에 경험해 보지 못한 대전환 시기를 맞고 있는 만큼 민관 협력을 통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화답했다.

이 장관은 “산업계와 함께 노동·교육·환경 등 기업 규제 개혁을 추진할 것”이라며 대한상의가 산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구체적인 규제 개혁안을 건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산업부는 이를 토대로 대통령 주재의 ‘산업혁신 전략회의’ 등 관계 부처와 협의를 거쳐 개선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그는 이어 “어려운 경제 여건에서 실물경제의 활력을 높이고 미래 성장 잠재력도 확충하는 기업에 대한 투자를 활성화해야 한다”며 “다양한 인센티브 확대 등 설비투자 지원 방안을 관계 부처와 협의해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장관은 기업가 정신을 강력하게 뒷받침할 수 있는 정책 추진도 강조했다. 그는 “기업가 정신이 최대한 발현될 수 있도록 기업에 대한 인식 전환과 제도 개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대한상의 주도로 추진 중인 ‘신(新)기업가정신협의회’ 등 산업계의 자발적 노력과 함께 기업가 정신 복원을 하기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 방안도 건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