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영화

[SE★현장] '탑건: 매버릭' 톰 크루즈니까 가능한 36년 만의 귀환(종합)

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


톰 크루즈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영화다. 톰 크루즈가 36년 만의 후속편 ‘탑건: 매버릭’을 발표하며 영광을 재현했다. 전작의 색깔은 잊지 않으면서 향수까지 불어일으킨 글로벌 대작이다.

20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 월드에서 ‘탑건: 매버릭’(감독 조셉 코신스키) 프레스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배우 톰 크루즈,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와 제작자 제리 브룩하이머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탑건: 매버릭’은 톰 크루즈를 세계적 스타덤에 올린 ‘탑건’의 36년 만의 후속작으로, 교관으로 컴백한 최고의 파일럿 매버릭(톰 크루즈)과 함께 생사를 넘나드는 미션에 투입되는 새로운 팀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항공 액션 블록버스터다.

‘탑건’의 팬들은 긴 기다림 끝에 후속편을 볼 수 있었다. 시사회 후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고, 국내에서도 전체예매율 1위(20일 기준)에 등극하며 흥행을 예고했다. 작품의 전 세계 매출액은 1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도 기대된다.

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 사진 = 강신우 기자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 사진 = 강신우 기자


톰은 “수년 동안 많은 사람들이 후속편을 원했다. 나도 파일럿이기 때문에 비행기, 제트기를 조종하는데 ‘어느 나라를 가든 후속편을 제작하지 않겠냐’고 물었다”며 “제리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부담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미국을 보여주는 영화를 만들어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어떤 여건으로 만들어야 할지 생각했다. 예술적인 관점에서 무엇이 충족돼야 하는지 이야기 나눴다”며 “’탑건’이 무엇인가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관객들이 탑건의 세계로 들어오려면 뭐가 필요할지 고민했다. 많은 사람들이 이걸 원하는데 솔직히 실망시키기 싫었다”고 말했다.



그는 “나에겐 일이 아니라 꿈이고 열정이다. 삶에 대한 모든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나는 최상의 아티스트들과 배우고 있다. 항상 학생의 입장이다”라고 작품을 대하는 자세를 이야기했다. 이어 “나는 여러 곳을 다니면서 역사화 문화를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것을 스크린상에 올려 공유하는 게 중요하다”며 “시간의 지남에 따라 열정이 식지 않고 더 커지고 뜨거워지는 것을 경험했다. 이를 제리가 자비롭게 바라봐줬다”고 했다.



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


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


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


제리 브룩하이머는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 ‘나쁜 녀석들 : 포에버’ 등 흥행작을 만들어 낸 제작자다. 톰과 ‘탑건: 매버릭’으로 호흡을 맞추게 된 그는 “좋은 사람들이 카메라 앞과 뒤에서 있어줬다. 톰이 우리와 함께한 것은 영광이었다”며 “톰은 배운 것을 그대로 흡수한다. 스토리텔링도 그렇고 화면에 보이는 것은 톰이 다 만든 것이다”라고 공을 돌렸다. 그는 “한국에 오게 된 것도 톰이 최선을 다해서 영화를 만든 덕분”이라며 “‘탑건: 매버릭’이 세계적인 히트작이 되지 않았나. 다른 나라에서 그랬듯이 한국에서도 함께할 수 있게 돼 좋다”고 말했다.

톰의 작품을 보고 자란 배우들은 그와 함께 작업할 수 있는 것에 의의를 뒀다. 마일즈 텔러는 “톰은 엄청난 분인데 남을 편안하게 해준다. 같은 팀원으로 생각해 주고 뒤가 아닌 앞에서 이끌어 준다”며 “혼자만이 아닌 다 같이 모든 걸 이겨내길 원해서 내 스스로 능력 이상으로 보여줄 수 있었다. 그 덕분에 보람찼다”고 소회를 밝혔다. 글렌 포웰 역시 “평생 하고 싶었던 영화였다. 톰크루즈는 나의 히어로다”라며 “오랫동안 동경해왔던 배우이고, 전 세계 관객에게 많은 선물을 줄 수 있는 사람이다. 톰크루즈가 엄청난 스타덤에 오를 수 있었던 영화의 시퀄에 출연할 수 있어 정말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


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


톰을 비롯한 배우들은 파일럿 역을 위해 비행기를 직접 조종하기도 했다. 평소에도 조종을 하는 톰은 “영화 처음에 2차 세계대전에 나온 비행기는 내 것이다. 직접 조종했다”며 “어떨 때는 직접 조종했지만 어떨 때는 아니었다. 엄청난 조종사들이 함께 했다”고 밝혔다. 제이 엘리스는 “산타 모니카에서 톰이 테스트를 보여줬다. ‘정말 멋있다’고 하니까 ‘이제 여러분이 할 거예요’라고 하더라. 너무 놀랐다”고 웃음을 터뜨리며 “안전과 관련된 문제는 전혀 없었다. 정확하게 어떻게 할지, 항공기 운항에 대해 설명해줄 때부터 확신을 갖고 할 수 있었다”고 했다. 글렌 포웰은 “연기를 하고 있는데 피가 거꾸로 솟고 있고 대사도 해야한다. 중력을 거스르면서 하는 것”이라며 “톰크루즈 영화가 아니면 못할 것”이라고 자랑하기도 했다.

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 사진=강신우 기자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 사진=강신우 기자


톰 크루즈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생애 10번째 내한을 했다. 2018년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 이후 4년 만의 방문이다. 할리우드 배우로서 최다로 내한한 배우이기도 하다. 톰은 “정말 대단한 영광이다. 다음 여름에도 그다음 여름에도 다시 올 것”이라고 한국 사랑을 보였다. 전날 관객들과 함께 영화를 관람하는 이벤트를 진행한 그는 “영화관에 앉아서 함께 영화를 관람하는 것 자체가 아름다운 경험이었다”며 “모든 사람들이 힘든 시기를 겪었고, 이 영화를 만들고 가지고 오느라 어려움이 있었다. 그 시기를 생각하면 벅찼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일즈 텔러는 “최근 한국이 전 세계적으로 영화, 음악 전체적인 엔터테인먼트에 기여도가 크다”며 “난 몇년 전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참석했고 두 번째로 오게 됐다. 올 때마다 이 문화에 감격한다”고 내한 홍보에 만족해했다. 그렉 타잔 데이비스는 “영화를 하는 이유는 전 세계 모두에게 어필하는 영화를 만들기 위함이다. 이번에도 어메이징한 경험이었다”며 “특히 코로나 다음에 영화가 돌아왔다는 걸 알리는 무비 나잇을 지낼 수 있어서 좋았다”고 의미를 되새겼다.

36년만의 톰의 ‘탑건’이 돌아오면서 국내에서는 그때 그 향수를 갖고 있는 50대 관객들이 환호하고 있다. 톰은 “영화를 보고 울어도 된다. 모두를 위한 영화이니까 즐기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한국은 10번째 방문인데 앞으로 30번, 40번 더 오고 싶다”고 다음을 기약했다. 오는 22일 국내 개봉.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