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영화

'탑건: 매버릭' 톰 크루즈 "10번째 내한 영광, 다른 차원 즐거움 추가돼" [SE★현장]

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
관련포토 +195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 차 내한한 톰 크루즈가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톰에게도 한국 관객들에게도 잊을 수 없는 행복한 순간이다.

20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 월드에서 ‘탑건: 매버릭’(감독 조셉 코신스키) 프레스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배우 톰 크루즈,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와 제작자 제리 브룩하이머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탑건: 매버릭’은 톰 크루즈를 세계적 스타덤에 올린 ‘탑건’의 36년 만의 후속작으로, 교관으로 컴백한 최고의 파일럿 매버릭(톰 크루즈)과 함께 생사를 넘나드는 미션에 투입되는 새로운 팀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항공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번이 10번째 내한인 톰 크루즈는 이로써 한국에 최다 방문한 할리우드 배우가 됐다. 그는 “정말 대단한 영광”이라며 “다음 여름에도 그다음 여름에도 한국에 찾을 것이다”라고 약속했다. 전날 레드카펫 행사로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그는 “4년 만에 한국에 돌아왔다. 그래서 그 에너지를 온전히 느낄 수 있었다”며 “우리 모두가 다시 연결이 되고 있다고 느꼈다. 이전에 느꼈던 것에 또 다른 차원의 즐거움이 추가된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개봉이 늦었는데 스케줄을 맞춰 방문하기를 노력했다. 그런 노력이 인정받은 것 같았다”며 “서로 인사를 나눌 수 있었던 것이 감격이었다. 정말 아름답고 놀랍고 마법 같은 저녁이었다”고 덧붙였다.

톰 크루즈는 관객들과 함께 영화를 관람하는 특별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팬들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안긴 이벤트다. 그 역시 “영화관에 앉아서 함께 영화를 관람하는 것 자체가 아름다운 경험이었다”며 “모든 사람들이 힘든 시기를 겪었고, 이 영화를 만들고 가지고 오느라 어려움이 있었다. 그 시기를 생각하면 벅찼다”고 의미를 되짚었다.

톰 크루즈와 함께 내한한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와 제작자 제리 브룩하이머도 한국 문화와 관객들의 열정에 매료됐다. 이들은 이날 컨퍼런스 포토타임에 한국에서 유행하고 있는 볼하트 포즈와 갸루피스, K하트 포즈까지 취해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기도 했다.

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22일 개봉하는 영화 '탑건: 매버릭' 홍보를 위해 할리우드 액션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한 '팀 탑건'이 20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 월드에서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언론 행사에는 영원한 '매버릭'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제작자) 그리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요 배우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진=강신우 기자


‘탑건: 매버릭’은 톰 크루즈에게도 전 세계 관객들에게도 뜻깊은 영화다. 36년이라는 긴 세월을 지나 전작보다 나은 후속작을 내놓고, 그의 출연작 중 최고 흥행 신기록을 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어렸을 때도 항상 영화를 만들고 싶었고 비행기도 조종하고 싶었다”는 그는 “‘탑건’의 스토리가 굉장히 특별하다”며 “드라마도 있고 액션도 크게 있고, 명예와 우정, 심금을 울리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도 있다.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를 영화에서 스토리텔링한 게 여러분에게 어필하는 것 같다”고 흥행 이유를 꼽았다.

아울러 그는 “난 그냥 영화를 만드는 것이 아니다. 많은 시간을 들이고 이런 성취를 얻는다”며 “영화를 만드는 것에 대한 아름다움은 모두가 협동하고 같은 목표를 위해 나아가야만 만들어지는 것이다. 퀄리티만큼이나 모든 참여한 분들의 노력을 극장에서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오는 22일 국내 개봉.


추승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