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사회

"대만 고립시키지 못할것" 펠로시 '中 무력 시위' 비판

日 기시다와 회동 "대만해협 평화 협조"

양안 불안에 美 항공모함 인근 머물러


대만과 한국에 이어 5일 마지막 아시아 순방국인 일본을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중국은 우리(미국 관리)의 대만 방문을 막아 대만을 고립시키지 못할 것”이라며 미국 대표단의 방문을 핑계로 ‘대만 포위’ 훈련을 벌이는 중국을 비판했다. 그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만나 “대만해협의 평화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하겠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다.

관련기사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이날 도쿄 일본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총리와 1시간 동안 조찬 회담을 진행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전날 중국이 발사한 탄도미사일 5발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진 데 대해 “일본의 안전 보장과 국민 안전에 관한 중대한 문제”라며 중국이 자국 안보를 위협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다수의 군용기·군함을 동원해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는 훈련을 벌였다. 미국은 필리핀해에 전진 배치한 항공모함 로널드레이건호를 대만 인근에 두고 대만 해역에 최소 7대의 정찰기를 급파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양안을 둘러싼 팽팽한 긴장감이 계속되고 있다.


조양준 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