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다섯 쌍둥이에 줄 채운 아빠…'아동학대' 갑론을박 [영상]

다섯 쌍둥이 미아방지용 줄 채운 美 아빠

"개 취급, 아동학대"vs"애들 안전 위해 필수" 의견 갈려

다섯 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이들에게 줄을 채워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데일리스타 캡처다섯 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이들에게 줄을 채워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데일리스타 캡처


다섯 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이들에게 줄을 채워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에 따르면 미국 켄터키에 사는 조던 드리스켈은 다섯 쌍둥이와 함께 산책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관련기사



조던 드리스켈은 다섯 쌍둥이 조이, 다코타, 홀린, 애셔, 가빈과 함께하는 일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공유하고 있다. 당시 조던 드리스켈은 다섯 쌍둥이의 안전을 위해 어린이 미아방지용 줄을 채웠는데, 이 모습이 아이들을 ‘개 취급했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다만 일각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반응을 내며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다섯 쌍둥이 조이, 다코타, 홀린, 애셔, 가빈과 그의 아빠 조던 드리스켈의 모습. 데일리스타 캡처다섯 쌍둥이 조이, 다코타, 홀린, 애셔, 가빈과 그의 아빠 조던 드리스켈의 모습. 데일리스타 캡처


영상을 본 이들은 “아이들을 개 취급하면 안된다", “마음대로 뛰어놀지도 못하게 하는 것은 학대다” 등의 반응과 “다섯 쌍둥이면 미아방지용 줄 필수”,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다” 등의 반대 의견도 나와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윤진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