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차 잠기고 가로수 쓰러지고…인천 삼킨 '물폭탄' 피해[영상]

인천, 호우주의보→경보 격상

도로 침수돼 바퀴 잠긴 채 주행

인천 지역에 많은 양의 비가 내려 도로가 침수되자 차주들이 손으로 차를 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인천 지역에 많은 양의 비가 내려 도로가 침수되자 차주들이 손으로 차를 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천 지역에 8일 낮부터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일부 도로가 침수되고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모두 44건의 호우 피해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특히 부평구청역 인근 도로는 성인 남성 엉덩이까지 흙탕물이 차올라 차량들이 바퀴가 물에 잠긴 채 주행했다. 구월동 인천경찰청 앞 도로에서는 강풍에 가로수가 쓰러졌고, 인근 인도와 차로가 빗물에 침수돼 통행에 차질이 빚어졌다. 인도에 세워져 있던 자전거와 킥보드는 쓰러져 있었고, 일부 시민들은 차를 물 밖으로 빼내기 위해 밀기도 했다.

인천 지역에 많은 양의 비가 내려 도로가 침수된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인천 지역에 많은 양의 비가 내려 도로가 침수된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천 주안역에서는 도화역 구간의 선로 인근이 침수돼 한때 열차 운행이 지연되기도 했다. 이날 오후 1시께 1호선 주안역에서 도화역을 지나던 열차 1대가 서행 운행하면서, 20분 가량 지연됐다. 현재는 빗물이 빠져, 열차들이 정상 운행 중이다.

관련기사



인천시민들은 이 모습을 사진과 영상으로 촬영해 온라인 커뮤니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실시간으로 공유했다.

인천 지역에 많은 양의 비가 내려 도로가 침수된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인천 지역에 많은 양의 비가 내려 도로가 침수된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피해 상황을 접한 이들은 “침수로 인한 차량 피해가 가장 걱정된다”, “배수로 문제 해결해야 한다”, “운전하다 차 고장날까 무섭다” 등 우려의 반응을 보였다.

인천에는 이날 오전 8시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가 정오에 다시 호우경보로 격상됐다. 누적 강수량은 인천 중구 86.5㎜, 인천공항 69㎜, 부평구 66.5㎜ 등이다.


윤진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