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비싸게 주고 샀는데"…아이폰14 프로, 사자마자 결함 '분노'

트위터 캡처트위터 캡처


애플의 신형 플래그쉽 스마트폰 모델인 아이폰14 프로와 프로맥스 기기에서 카메라 결함이 발견됐다. 특히 해당 모델들은 애플이 새로운 4800만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이폰14 프로.아이폰14 프로.


19일(현지시간) CNBC·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주 아이폰14 시리즈가 출시된 이후 틱톡, 스냅, 인스타그램 등 각종 소셜미디어(SNS)에 카메라가 비정상적으로 작동한다는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트위터 캡처트위터 캡처



구매자들은 카메라 화면이 크게 흔들리고 초점을 맞추지 못해 사진이 흐려지는 증상을 호소했다. 심지어 ‘윙윙거리는’ 소리가 들린다는 불평도 나왔다. 이러한 결함이 담긴 영상은 커뮤니티 플랫폼인 레딧과 트위터에 공유됐다.

관련기사



이러한 카메라 결함은 아이폰14 시리즈 가운데 프로와 프로맥스 기기에서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함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트위터 캡처트위터 캡처


업계에서는 소프트웨어 오류 가능성을 주요 원인으로 추정했다. 해당 오류가 애플 자체 카메라 앱에서는 발생하지 않고 틱톡이나 인스타그램 등 서드파티 앱을 사용할 때만 발생하기 때문이다. 가디언은 “촬영 시 카메라 떨림을 방지하는 기능인 OIS 기능 오류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애플은 결함을 인정했다. 애플 대변인은 이날 “문제를 파악했고, 다음 주에 보완 업데이트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동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