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사회

한미일 외교장관 "北 핵정책 법제화 우려…핵실험시 단호 대응"


한미일 3국 외교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 "북한의 핵실험 시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뉴욕에서 외교 장관회담을 한 뒤 이런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고 국무부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관련기사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핵 정책과 관련해 새롭게 법을 채택한 것을 포함해 핵사용과 관련해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안정을 해치는 메시지를 내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으며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위반해 수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규탄했다.


박윤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