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이재명 쓰레기' 트윗에 '좋아요'…文 "범인 드디어 색출"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문재인 전 대통령이 “트위터에 ‘좋아요’를 누르는 범인. 드디어 색출”이라는 문구와 함께 반려묘와 함께 하는 일상 사진을 공개했다.

26일 문 전 대통령의 다수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문 전 대통령과 반려묘 ‘찡찡이’의 사진 3장이 게시됐다. 사진 속에서 찡찡이는 문 전 대통령이 사용 중인 것으로 보이는 태블릿 PC 위에 올라 앉아있다. 문 전 대통령은 찡찡이 때문에 태블릿 PC를 만지지 못하는 듯 하지만, 웃는 얼굴로 찡찡이를 바라보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SNS를 통해 퇴임 후 일상을 공유하며 지지자들과 활발히 소통 중이다. 문 전 대통령과 딸 다혜 씨는 각자의 트위터 계정을 직접 운영하고 있다. 인스타그램의 경우 문 전 대통령 평산마을 비서실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이날 여러 사진들과 함께 올라온 “트위터에 ‘좋아요’를 누르는 범인. 드디어 색출”이라는 문구는, 문 전 대통령의 트위터와 관련한 논란을 의식한 듯한 모습이다.

문 전 대통령이 직접 운영하는 트위터 계정이 다른 계정이 쓴 글에 ‘좋아요’를 눌러 논란이 된 일이 여러 차례 있었다. 지난 6월에는 “그 쓰레기 때문에 부활한 국짐(국민의힘) 쓰레기들 때문인가 보다”, “투표하면서 이렇게 화나긴 처음이다. 이재명이라는 쓰레기 때문에 이게 무슨 짓인가”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난한 글에 ‘좋아요’ 표시를 했다. 지난 5월에도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판한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문 전 대통령 측은 지난 6월 ‘좋아요’를 누른 일에 대해 ‘조작 실수’라는 해명을 내놨고, 지난 5월에는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았다. 5월에 작성된 글은 글 작성자가 스스로 삭제했다.


정미경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