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휴비스, 2050년까지 '넷 제로' 달성한다…지속가능경영 가속화

2030년 온실가스 배출량 23% 우선 감축

에너지 효율성 제고 및 설비 고도화 추진

휴비스 전주공장 전경. 사진제공=휴비스휴비스 전주공장 전경. 사진제공=휴비스


화학섬유소재 전문기업 ㈜휴비스(079980)가 2050 탄소중립 마스터플랜을 가동하며 ESG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세계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함이다.

27일 휴비스에 따르면 휴비스 2050 탄소중립 마스터플랜은 본사와 연구소, 전주공장 등 전사 차원의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수립하고 세부 실행계획 및 체계적인 관리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계획됐다. 동시에 실질적인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고 친환경·자원순환경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휴비스는 △에너지 효율성 향상 △설비 고도화 △친환경·재활용 기술 연구개발 강화 △공급망 관리 △관련 인증 확대 △사회공헌활동 등 부문별 장단기 로드맵을 수립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3% 감축하고 2050년에는 실질적인 ‘넷 제로(Net-Zero)’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관련기사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녹색에너지원을 사용하는 ‘열병합발전설비’의 도입을 위한 투자를 검토 중이며, 지난 5월부터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해 공장내 태양광 가로등을 설치해 시범운영하고 있다. 9월부터는 환경부의 탄소중립설비 지원사업과 연계한 태양광 발전 시험설비를 도입해 가동을 시작했으며, 중장기적으로는 수소연료전지 등 대체 청정 에너지원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 실질적인 탄소저감을 실천하기 위해 CCUS(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를 적용한 설비 고도화를 추진하고 기존 노후설비 교체와 전기 지게차 도입, 저탄소 운송 혁신 등 에너지 사용 효율성 향상 및 공급망 관리를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실행할 계획이다.

휴비스는 친환경·자원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연구개발 강화 및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에도 힘을 싣는다. 바이오매스 원료 사용기술 개발과 매립 시 분해되어 자연으로 돌아가는 생분해 제품 확대, 폐자원 재활용 기술을 활용한 물리적·화학적 리사이클 제품 확대 등 다양한 부문에서 실질적인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역량 강화에 나선다. 또 CO₂ 제로 및 저감 인증, GRS 인증, RE100 등 친환경·온실가스 저감 관련 인증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매년 환경보호단체와의 연계를 통한 전주공장 인근 청소 활동, 임직원들의 탄소중립 실천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한 탄소다이어트 공모전, 전주시가 주관하는 생태교통 출퇴근 챌린지 운동 등에 참여하며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휴비스 관계자는 “지난 1월 ESG 위원회를 발족해 전사 ESG 전략과 함께 2050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실행 방안을 끊임없이 고민해왔다”며 “이번 탄소중립 마스터플랜 수립과 함께 관련 조직을 고도화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단행하는 등 ESG경영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전했다.


양지윤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