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이사 오면 4000만원 지원"…'집값 3000만원' 마을 어디?

이탈리아 남동부 프레시체-아콰리카 마을. 구글맵이탈리아 남동부 프레시체-아콰리카 마을. 구글맵


인구 수가 계속 줄어들어 고심 중인 이탈리아의 한 시골 마을이 주민 유치를 위해 집값보다 더 많은 이주지원금을 내걸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은 이탈리아의 도시들이 인구 유입을 위해 경쟁적으로 이주 정책을 내놓고 있다며 프레시체-아콰리카의 사례를 전했다.



프레시체-아콰리카는 이탈리아 남동부 도시 풀리아에 있는 시골 마을로 정착하려는 이주민에게 최대 3만유로(약 4200만원)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관련기사



매물로 나온 마을의 집들 가격은 약 2만5000유로(약 3500만원)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사실상 추가적인 생활비까지 지원된다고 볼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마을은 현금 인센티브 제공책이 마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를 바라고 있다. 프레시체-아콰리카는 2019년 프레시체와 아콰리카 델 카포가 통합해 하나의 마을로 만들었지만 매년 인구가 감소해 현재는 약 9000명 남짓한 주민이 살고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알프레도 팔레스 지역 의원은 "멋진 건축물과 예술로 가득 찬 역사적 지역들이 점점 비어가는 것이 안타깝다"면서 지원금 정책을 두고는 "지원 절차 등 세부사항에 대한 것이 마무리돼가고 있다. 곧 마을 사이트에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우리는 관련해서 앱 출시도 준비 중"이라고 상황을 전했다.

이탈리아 시골 마을들은 몇 년 전부터 인구 유출로 인한 '유령 도시' 문제로 골머리를 앓아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일부 마을에선 집을 원하는 사람에게 커피 한 잔 가격에 해당하는 1유로에 빈집을 팔고 있다.


김경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