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10골 차 패 걱정했는데”…英4부 그림즈비, EPL팀 잡고 FA컵 8강행

사우샘프턴에 2대1 승…84년 만의 기적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은 2부 팀에 패배

그림즈비의 폴 허스트(오른쪽) 감독과 선수들이 2일 FA컵 8강 진출을 확정한 뒤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그림즈비의 폴 허스트(오른쪽) 감독과 선수들이 2일 FA컵 8강 진출을 확정한 뒤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4부 리그 팀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에 오르는 이변을 일으켰다.



4부 소속 그림즈비 타운은 2일(한국 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FA컵 16강에서 개번 홀러핸의 페널티킥 2골을 앞세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사우샘프턴을 2 대 1로 꺾었다.

관련기사



그림즈비의 FA컵 8강 진출은 84년 만이다. 4부 리그가 시작된 1958년 이후 4부 이하 팀이 FA컵 8강에 오른 것은 역대 여섯 번째다.

그림즈비는 1라운드부터 5경기 모두 상위 리그 팀을 잡고 올라갔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FA컵 단일 대회에서 상위 리그 5개 팀을 꺾은 것은 이번 대회 그림즈비가 최초다. 폴 허스트 그림즈비 감독은 “0 대 10으로 진다 해도 이상한 일은 아닐 거라고 선수들한테 말했는데 깜짝 놀랄 일이 벌어졌다”며 감격해 했다. 그림즈비는 다음달 19일 EPL 브라이턴과 4강 티켓을 다툰다.

한편 손흥민이 풀타임을 뛴 토트넘은 2부 리그 셰필드에 0 대 1로 져 탈락했다. 네 시즌 연속 16강에서 멈춰 섰다.


양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