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TSMC 잡을 삼성의 묘수…‘반도체 IP’ 생태계 띄운다

[中 인재 사냥 노골화]

시놉시스·케이던스 등과 협력 강화

팹리스 신뢰 높이고 신규고객 확보

이달말 美 파운드리 포럼 개최도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사진제공=삼성전자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005930)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사업 생태계를 확대하는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 세계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자체 생태계를 구축해 장기적으로 삼성전자에 대한 ‘충성 팹리스(반도체 설계 회사) 고객’을 확보해나간다는 전략이다. 업계 1위 TSMC를 추격하기 위해서는 생태계 확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이 삼성의 판단이다.

1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파운드리사업부는 △시높시스 △케이던스 △알파웨이브세미 등 유력 반도체 인터페이스 설계자산(IP) 기업들과의 협력 범위를 대폭 넓혔다. 이들은 세계 인터페이스 IP 시장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들이다. 삼성전자가 이 기업들에 파운드리 공정 정보를 전달하면 이들은 해당 정보를 바탕으로 최적화 IP를 개발해 팹리스 기업들에 넘기는 것이 기존 협업 방식이다.



앞으로는 정보를 제공하는 공정 범위가 늘어난다. 첨단 공정으로 분류되는 3㎚(나노미터·10억분의 1m)부터 8㎚ 공정까지 활용할 수 있는 수십 종의 IP를 협력 범위에 포함시키는 한편 인공지능(AI)과 고성능컴퓨팅(HPC) 등 협업 응용처도 확대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이 같은 IP를 활용하면 제품 개발자는 처음부터 반도체를 설계할 필요가 없어 시간과 비용을 단축할 수 있다. 팹리스가 IP 업체와 협력할 경우 칩 개발부터 양산에 이르는 시간은 기존 약 3.5~5년에서 1.5~2년으로 절반 이상 줄어든다.

신공정 기술 협력 확대도 이뤄졌다.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는 최근 프랑스 반도체 소재 업체인 소이텍과의 협력 강화 방침을 밝혔다. 소이텍은 ‘완전공핍형 실리콘 온 인슐레이터(FD-SOI)’ 웨이퍼를 만드는 대표적인 기업이다. FD-SOI 공정은 웨이퍼 위에 산화막을 형성해 소자에서 발생하는 누설 전류를 줄여주는 기술로 원가 절감에 탁월하다. 정기봉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부사장은 최근 이 회사 주주 설명회에서 영상을 통해 “협업이 파운드리 업계에서 성공의 열쇠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파운드리 생태계 강화는 기존 고객사인 팹리스의 신뢰도를 높이는 동시에 신규 고객 유치를 위한 방책이다. 생태계 확장 노력을 통해 지난해 기준 삼성 파운드리의 고객 수는 2017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에는 미국 새너제이에서 파운드리 포럼을 열고 최첨단 IP 로드맵과 전략을 밝힐 예정이다. IP 파트너들을 포함해 KLA·ASML 등 글로벌 반도체 장비 업체, 아마존웹서비스, 마이크로소프트 아주르 등 클라우드 업체까지 100여 개 협력사가 포럼에 참석한다.

이 같은 생태계 강화 전략을 통해 삼성전자가 TSMC 추격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대만 시장조사 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시장점유율은 12.4%를 기록했다. 이에 TSMC(60.1%)와의 격차는 전 분기 42.7%포인트에서 47.7%포인트로 더 벌어졌다.


노우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