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융정책

작년 4분기 공적자금 1187억 회수…회수율 71.4%







금융위원회가 지난해 4분기에 공적 자금 1187억 원을 회수했다고 21일 밝혔다.

관련기사



회수액은 수협중앙회로부터 상환받은 국채(총 7574억 원) 중 지난해 4분기 만기 도래분(800억 원), 과거 금융기관 구조조정 과정에서 예금보험공사의 자회사인 케이알앤씨(옛 정리금융공사)에 지원한 대출금의 이자 수입 364억 원, 우리금융지주 배당금 17억 원 등이다.

이번 자금 회수로 정부는 1997년 11월 이후 투입한 공적 자금 168조 7000억 원 가운데 지난해 말 기준 120조 5000억 원(71.4%)을 회수했다.

금융 당국은 금융회사 지분 등 보유 자산의 효율적인 관리와 원활한 매각을 통해 공적 자금 상환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현재 공적 자금이 투입된 곳 중 회수가 완료되지 않은 곳은 서울보증보험·우리금융지주·한국자금중개·한화생명(088350) 등이다.


김우보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