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골프 골프일반

버디 9개·이글 2개…PGA 2부서 ‘꿈의 57타’

델솔라르, 18홀 13언더파

PGA 투어 주관 대회 최초

크리스토발 델솔라르. 출처=콘페리투어 SNS크리스토발 델솔라르. 출처=콘페리투어 SNS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에서 꿈의 라운드 스코어 13언더파 기록이 탄생했다.



크리스토발 델솔라르(칠레)는 9일(한국 시간) 콜롬비아 보고타의 컨트리클럽 데 보고타 파코스(파70)에서 열린 콘페리투어 아스타라 챔피언십(총상금 1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이글 2개를 묶어 13언더파 57타를 적었다. 단독 선두로 나선 델솔라르는 공동 2위 그룹에 4타 차로 앞섰다.

관련기사



PGA 투어 주관 대회에서 18홀 57타 기록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 기록은 58타였다. 2016년 슈테판 예거(독일)와 짐 퓨릭(미국)이 각각 PGA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 대회와 PGA 투어 대회에서 58타를 적은 바 있다.

또 PGA 투어 주관 대회에서 18홀 13언더파 기록은 7년 전 나온 바 있다. 애덤 해드윈(캐나다)이 2017년 1월 PGA 투어 커리어빌더 챌린지 3라운드에서 13언더파 59타를 쳤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019년 알프스 투어 대회에서 데이비드 케리(아일랜드)가 11언더파 57타를 기록한 적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알프스 투어는 DP월드 투어(옛 유러피언 투어)의 3부 투어 격인 대회다.

델솔라르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코스가 짧아 티샷으로 바로 그린에 보내거나 그린 주위까지 가는 것이 가능한 홀이 많았다”며 “점수 내기 쉬운 코스였지만 욕심을 버리고 하는 것이 중요했다”고 말했다. PGA 3부 투어 격인 PGA 라티노아메리카 투어에서 네 차례 우승한 경력이 있는 델솔라르는 지난해 2부 투어인 콘페리투어로 진출했다. 남자 골프 세계 랭킹은 259위다.


정문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