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2008년생이 스노보드 월드컵 하프파이프서 4위

양평중 이지오 캘거리 대회서 결선 올라 85.50점

이지오. 연합뉴스이지오. 연합뉴스




2008년생 스노보더 이지오(양평중)가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하프파이프에서 4위에 올랐다.



이지오는 11일(한국 시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2023~2024 FIS 스노보드 월드컵 남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85.50점을 기록해 4위를 차지했다.

이지오는 현재 한국 남자 하프파이프의 간판인 2006년생 이채운(수리고)보다 두 살 어린 유망주다.

이채운이 스노보드 하프파이프와 슬로프스타일에서 모두 우승한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강원 2024)에도 출전, 이달 1일 하프파이프에서 5위에 올랐던 이지오는 월드컵에서도 상위권 성적을 내며 기세를 이어갔다.



이번 시즌부터 월드컵에 출전 중인 이지오는 앞서 나섰던 대회에선 예선을 통과한 적이 없으나 이번 대회에선 예선 9위(67.75점)에 오르며 상위 10명이 진출하는 결선에 처음으로 진입했다.

관련기사



결선에선 3차 시기에 가장 높은 85.50점을 따내며 점수와 순위 모두 예선보다 훨씬 나은 결과를 남겼다.

우승은 결선에서 91.50점을 획득한 발렌티노 구셀리(호주)가 차지했고 일본의 히라노 루카(88.25점)와 시게노 슈이치로(86.75점)가 각각 2·3위에 올랐다.

히라노는 이번 시즌 5개 대회가 열린 하프파이프 월드컵 종합 순위에서 300점을 쌓아 구셀리(230점)를 따돌리고 종목 종합 1위를 차지했다.

강원 2024 출전과 부상으로 월드컵 3개 대회에만 나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한 차례씩 따냈던 이채운은 6위(176점)로 시즌을 마쳤다.

여자부에선 이나윤(경희대)이 예선 15위(41.25점)에 그쳐 결선에 오르지 못했다. 오노 미쓰키(일본)가 결선 90.00점으로 정상에 올랐고 매디 매스트로(미국·88.25점)와 도미타 세나(일본·87.00점)가 뒤를 이었다. 미쓰키는 시즌 종합 1위(380점), 매스트로는 2위(260점)에 자리했다.

이번 시즌 두 번째 대회인 지난해 12월 미국 코퍼마운틴 월드컵에서 우승한 최가온(세화여중)은 종합 7위(140점)로 시즌을 마쳤다.

최가온은 지난달 스위스 락스 대회 때 훈련 중 넘어지면서 허리를 다쳤고 이후 강원 2024를 비롯해 각종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2개 대회에 출전해 76점을 따낸 클로이 김(미국)은 종합 15위로 끝냈다.


양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