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해외송금도 카뱅으로"…카카오뱅크, 해외송금 350만 건 돌파

합리적인 송금 비용·비대면 편리함 통했다

가을학기 맞이 송금 수수료 면제 프로모션도

사진 제공=카카오뱅크사진 제공=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가 해외송금 서비스의 이용 건수가 누적 기준 350만 건을 넘어섰다고 11일 밝혔다. 가을 학기를 맞아 5000달러를 초과해 송금하면 송금 수수료를 전액 면제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카카오뱅크 해외송금 서비스는 2017년 7월 출시됐다. 거래외국환은행 지정부터 수취인 정보 입력까지 송금 전 과정을 영업점 방문 없이 간편하게 실행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해외송금의 누적 이용건수는 지난해 10월 말 300만건을 넘긴 이후 약 9개월 만에 350만 건을 돌파했다. 이달 1일 기준 누적 송금액은 60억 달러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 11% 증가했다. 올 상반기에만 총 6억 달러가 늘어났다.

관련기사



카카오뱅크는 해외송금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던 비결로 합리적인 송금 비용과 비대면 편의성을 꼽았다. 카카오뱅크는 해외송금 비용을 기존 해외송금 시장의 10분의 1 수준으로 낮추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365일 24시간(일부 점검 시간 제외) 해외송금이 가능하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고객들은 카카오뱅크 해외송금을 선택한 주요인으로 '편의성'을 뽑았다. 카카오뱅크가 지난해 해외송금 고객 4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중복 선택 가능)에 따르면 가장 많은 고객이 '간편한 모바일 이용' 항목을 골랐다. 설문에 응답한 고객 중 약 60%가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는 가을 학기 개학을 맞아 해외계좌송금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송금 수수료 면제 이벤트를 진행한다. 8월 31일까지 건당 미화 5000달러를 초과해 해외계좌송금을 실행하는 경우 최대 1만 원의 송금 수수료가 모두 면제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편리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해외송금 서비스를 경험한 많은 고객들이 카카오뱅크를 다시 찾은 것이 꾸준한 인기의 비결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신서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