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화성연쇄살인 이춘재 "모방범죄 8차사건도 내가 했다" 충격 주장

14건 자백한 살인사건 중 모방범죄로 알려진 8차사건 포함

대담한 범행수법, 시그니처 없어…경찰 "철저히 수사하겠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 고등학생 시절 모습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사건이 자신의 범행이라고 자백한 이춘재(56)가 모방범죄로 알려진 8차사건까지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경찰은 8차 사건을 자신이 저질렀다는 이춘재의 주장에 신빙성이 있는지 여부를 검증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만약 이 주장이 사실로 밝혀지게 되면 모방범죄로 처벌까지 받은 무고한 범인이 있었다는 점에서 큰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앞서 이춘재는 지난달 24∼27일까지 부산교도소에서 진행된 대면조사에서 14건의 살인과 30여건의 성폭행 및 성폭행 미수 등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뒤늦게 14건의 살인사건에 모방범죄로 여겼던 ‘8차 사건’도 포함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모방범죄나 별개의 사건으로 분류된 8차사건을 제외한 9차례의 사건으로 알려져 왔다. 8차 사건의 범인은 붙잡혔고 처벌까지 받았다.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의 한 가정집에서 잠들어 있던 박모(13) 양이 살해된 채 발견된 사건이다.

지난 1980년대 전국을 공포로 몰아넣고 우리나라 범죄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연쇄살인사건 당시 수사 상황/ 연합뉴스


이 사건은 다른 범행들과 달리 피해자의 집에서 벌어진 것으로, 범행수법이 대담하고 화성연쇄살인의 상징과도 같았던 ‘피해자의 속옷 등으로 결박하는’ 등의 행위가 없었다.


이런 점으로 인해 이춘재가 자신이 하지 않은 범행을 자백하며 소위 ‘영웅심리’를 부리는 것이라는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연쇄살인범이 자신의 범죄행각을 부풀린 사례는 유영철에게도 발견할 수 있다. 유영철은 003년 9월부터 2004년 7월까지 10개월여 동안 출장마사지사 등 21명을 살해했지만 그는 경찰 조사과정에서 이보다 더 많은 사람을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수사를 통해 그가 언론보도 등을 통해 접한 다른 사건마저 자신의 소행이라고 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만약 이춘재의 주장이 사실로 확인되면 과거 경찰이 부실수사로 애꿎은 시민에게 누명을 씌웠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경찰 관계자는 “이춘재가 자백한 모든 사건을 철저히 검증해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최상진 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