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한미銀 파업 15일전 해결"

李 금강위원장, 국민銀 회계기준 위법여부 조사

금융감독당국은 금융노조의 쟁의가능 시점인 오는 15일 이전에 한미은행 파업사태를 해결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재 금융감독위원장 겸 금융감독원장은 8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참석해 “외국계 금융기관의 파업 특수성 및 대외적 시각을 고려해 15일 이전에 한미은행 파업사태를 해결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현재 한미은행은 콜머니 2조원 등 총 5조원의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어 당분간 유동성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한 뒤 “예기치 못하게 예금인출 규모가 급증하면 한국은행을 통해 3조원 규모의 유동성조절대출을 즉시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최근 은행권의 가계대출 축소 움직임과 관련해 “연말에 만기가 돌아오는 105조원은 장기분할상환 방식 등 일정 요건을 갖춘 10년 이상 장기대출의 경우 담보인정비율(LTV) 제한을 현행 60%에서 70%로 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일시적인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금융기관들이 경쟁적으로 대출을 회수하지 못하도록 유도하고 금융기관의 일방적 대출축소를 방지하기 위한 대출약정제도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김홍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