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공정위발표] 1월중 30대그룹 계열사 6개 줄어

지난 1월중 30대 그룹은 5개 회사를 신설한 반면 11개사를 합병이나 청산종결 등의 형태로 정리해 총 계열회사수는 지난 1월말 현재 697개로 지난해 12월말의 703개에 비해 6개가 감소했다.공정거래위원회는 2일 1월중 30대 그룹의 소속회사 변동내용을 발표, LG그룹이 전자제품수리업체인 LG전자서비스와 화학제품제조업체인 LG다우폴리카보네이트 등 2개사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또 SK는 도시가스공급업체인 에스케이엔론을, 한솔은 재생용지 제조업체인 팝코전주㈜를, 코오롱은 코오롱신용정보를 각각 신설했다. 반면 현대는 현대리바트를 고려산업개발에 합병시켰고 대우는 산업처리자동측정업체인 한국산업전자㈜를 청산종결시켰다. 또 LG는 연료도매업체인 원전에너지㈜를 LG칼텍스에 합병시켰으며 화학제품제조업체인 LG얼라이드시그널은 지분매각했다. SK는 ㈜SK경제연구소를, 동아그룹은 동아항공여행사를 각각 청산종결했고 금호가 건설장비임대업체인 아시아나옥션㈜을, 강원산업이 산소공장용역공급업체인 ㈜강원산소를 역시 청산종결했다. 한편 한화는 한화기계를 ㈜한화에, 동양그룹은 동양매직㈜을 동양산업기계㈜에 각각 합병시켰으며 동부그룹은 유니코화학㈜을 지분매각형태로 정리했다. 그룹 규모별로 보면 5대그룹이 2개, 6대 이하 그룹이 4개를 각각 줄였다. 【박동석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