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한나라당 ‘현역물갈이’ 35% 넘어

한나라당이 전국 243개 선거구중 206개 지역에 대해 단수후세후보를 확정한 결과 현역 물갈이율이 35%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나라당에 따르면 공천심사를 시작하기 전인 1월말 기준 소속의원 148명 가운데 이날까지 단수우세후보로 결정된 현역의원은 85명(57.4%)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의원중 공천심사 과정에서 탈락한 의원이 23명,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이 25명이다. 아예 공천신청을 안 했거나 공천심사 발표 전에 탈당한 의원도 5명 있었다. 물갈이 된 현역의원(53명) 중에서 영남지역에 지역구를 뒀거나 공천을 신청한 의원이 32명으로 60%를 차지했고, 대구ㆍ경북(TK)이 17명으로 부산ㆍ경남(PKㆍ15명)보다 물갈이 폭이 컸다. <김민열기자 mykim@sed.co.kr>

관련기사



김민열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