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주안역 사망’ 극단적 선택? “갈팡질팡하던 남성이 지하철로 뛰어들었다”

24일 밤 11시 10분쯤 1호선 주안역 선로에서 20대 남성이 인천 방향 전동차에 치여 사망했다.

해당 사고로 서울에서 인천으로 가는 하행선 전동차 운행이 잠시 중단됐지만, 주안역에서 종점인 인천역까지는 급행 선로와 일반 선로 등 복선 선로가 있어서 운행이 곧바로 진행됐다.


또한, 경찰은 “갈팡질팡하던 남성이 전동차로 뛰어들었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해당 남성이 선로로 내려가는 모습이 담긴 CCTV를 분석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홍준선 기자
hjs0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홍준선 기자 hjs011@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