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종합] ‘호텔 델루나’ 아이유·여진구의 짜릿한 한여름 밤의 ‘호러X로맨스’

올 여름, 오싹하면서도 로맨틱한 호로맨스(호러+로맨스)가 여진구, 이지은과 함께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여기에 홍자매 작가와 오충환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는 호텔리어 구찬성(여진구)이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며 아름답지만 괴팍한 성격의 사장 장만월(이지은)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지난 2013년 홍작가들이 집필한 ‘주군의 태양’의 초기 기획안이었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지은(아이유), 여진구, 신정근, 배해선, 표지훈(블락비 피오), 강미나(구구단), 오충환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 여진구가 8일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tvN 새 토일 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 여진구, 신정근, 배해선, 피오, 미나가 8일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tvN 새 토일 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오충환 PD는 “‘호텔 델루나’는 호러 로맨스, 로코라는 말로 축약될 수 있는데 여름에 보기에 재밌으면서 무섭기도 하고, 공감과 힐링도 있는 설레기도 하는 드라마”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전작보다 화려한 분장, 판타지 요소가 많다. 미술적인 부분 CG 등 오래 준비했다. tvN에서도 투자를 많이 해 줘서 예쁘고 설레는 그림이 많이 나왔다. 주어진 시간 안에 배우와 스태프 모두 열심히 준비 했다. ”라고 자신했다.

이지은은 이번 작품에서 큰 죄를 짓고 길고 긴 세월 동안 델루나에 묶여있는 호텔 사장 장만월을 연기한다. 장만월은 아름답지만 괴팍한 호텔 사장이다.

이지은은 “우선 ‘나의 아저씨’ 이후에 밝은 모습으로 인사를 드리고 싶은 마음이 컸다. 차기작을 빨리 결정하게 될지 몰랐는데 지인이 ‘호텔 델루나’에 대해 얘기했다. 급하게 대본을 읽어봤는데 여성 캐릭터가 강렬하고도 강인하고 사연이 많더라. 다양한 캐릭터가 들어온 다는 것에 감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지은은 “미팅을 할 때 걱정이 많이 됐다.”고 털어놨다. 그런데 “작가님과 감독님 이렇게 세 분이 확신을 주셔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작가님께서 ‘지은씨 고민하는거 당연한데 이렇게 강하고 멋있는 캐릭터가 찾아오면 그때는 잡아보는게 어때요?’라고 자신감있게 말했다. 그 모습에 반해서 더 확신을 가지고 역할을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오충환 PD는 “시놉시스는 이지은 씨한테만 드렸다. 홍자매 작가와 ‘이지은 아니면 이 작품 하지 말자’는 이야기도 했다. 절박했다”고 이지은 캐스팅에 만족감을 보였다.

오충환 PD는 “오래 전부터 준비했고, 자체 세트나 CG가 많이 필요한 작품이라 미술이나 CG 준비를 많이 했다. 예쁜 화면과 설레는 그림이 많다”고 작품의 매력을 어필했고, 이지은은 “진짜 재밌다. 하이라이트 영상도 굉장히 재밌게 나왔는데 본편은 그것보다 더 재밌으니까 기대 많이 해달라. 더운 여름 오싹하고 달콤하게 보낼 수 있는 작품이 나올 것 같다.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관심을 당부했다.

여진구는 마음 연약한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 캐릭터로 돌아온다. 구찬성은 완벽한 스펙에 걸맞은 탁월한 능력과 냉철한 이성을 지녔지만 귀신만 봐도 까무러치는 연약한 엘리트 호텔리어이다.

배우 여진구가 8일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tvN 새 토일 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이 8일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tvN 새 토일 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여진구는 “대본을 보면서 찬성이라는 인물이 잘난척도 하고 그런 인물이다. 여태까지 제가 맡아보지 않았던 인물이라 관심이 갔다. 또 귀신들의 이야기라는 점에 대해서도 모든 것들이 새롭고 궁금하게 다가왔다. 그래서 기분좋고 행복하게 촬영 중이다”라고 말했다.

또 아이유와 첫 호흡을 하게 된 소감에 대해서는 “내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이지은씨가 장만월에 완전히 몰입을 하고 있더라. 처음부터 호흡에 대한 걱정은 없었다. ”고 극찬했다. 이어 오충환 감독은 “진구씨는 처음 봤을 때부터 참 착하고 예의바른 친구다. 잘난척 해도 밉지 않다. 찍는 내내 행복했다”고 극찬했다.

델루나의 최장 근무자이자 스카이바 바텐더를 맡고 있는 ‘김선비’ 역은 신정근이, 딱 부러지는 성격과 똑 떨어지는 외향을 가진 객실장 ‘최서희’ 역은 배해선이 맡는다. 호텔의 막내 ‘지현중’은 떠오르는 대세 피오가 예의 바르고 착하지만 일하기 싫어하는 영락없는 십 대 소년인 프론트 맨을 연기한다. 이밖에도 델루나에 특별한 사연을 가지고 들어오는 똑똑하고 당찬 아이 ‘유나’ 역엔 강미나(구구단)가, 구찬성의 유일한 친구 ‘산체스’ 역엔 조현철이 캐스팅됐다.

배해선은 “배우들이 적게 나오는데도 풍성한 이야기가 되는 작품은 처음이었다. 호텔이 상대적으로 적게 나오는데 ’우리끼리 호흡이 중요하겠다. 진짜 직원이 돼야 겠다고 생각했다”며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배해선은 “소극장처럼 작은 무대 같은데 광장처럼 넓고 큰 이야기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인공 이지은에 대해 ”정말 용감하고 과감한 배우다. 현장에서도 항상 밝고 중심을 잘 잡아주는 배우“라고 치켜세웠다.

신정근과 표지훈은 남자친구‘ 이후로 두 번째 만남이다. 표지훈은 “제가 이 작품을 선택한 첫 번째 이유는 신정근 선배님이다.”고 말했고, 신정근은 “내 자식들 중 가장 밝을 뿐 아니라,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리 계산적이지 않아 더 이쁘다”고 애정을 전했다.

한편, ‘호텔 델루나’는 ‘아스달 연대기’의 파트2 후속으로 편성됐다. 이와 관련 오 PD는 “‘아스달 연대기’ 이후 편성된 것에 대한 부담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 작품은 여름에 시청하기에 재미있을 것이다”고 자신했다. 이어 “홍자매가 강조한 부분은 단순한 재미가 아닌, 힐링과 공감이다. 재미는 보장한다. 지루하지 않은 70분이 될 것이다”고 귀띔했다.

‘홍자매’의 신작 ‘호텔 델루나’는 오는 7월 13일 토요일 밤 9시 tvN 첫 방송된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