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복면가왕’ 슈퍼주니어 규현, 故 종현 향한 마지막 선곡 ‘애틋한 눈물’

‘노래요정 지니’의 정체는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었다.

‘노래요정 지니’로 파죽지세로 5연승을 달성하며 가왕 여정을 마무리 지은 규현은 샤이니의 멤버인 고(故) 종현에 대한 애틋한 그리움을 전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규현은 고 종현의 솔로곡인 ‘혜야’를 불렀다. 그는 안타깝게도 만찢남에게 가왕 자리를 내주며 가면을 벗어야 했다.







규현은 “지니는 이제 램프로 돌아가야 합니다. 안녕”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내 노래 실력에 맞지 않은 과분한 연승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연습할 때 부담도 컸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런 가운데 규현은 이날의 선곡에 대해 “‘혜야’는 종현의 첫 솔로곡이었다. 난 연습생 생활이 짧아 친구가 없었는데 (종현과는) 데뷔 후에도 애틋했다. 유닛 활동도 하고 그랬었다”고 회상했다.

규현은 “그런데 군 복무 때 그런 일이 생겼다. 많이 울었던 것 같다. 형이었는데도 좀 더 다가가지 못했다”며 “언제고 방송에서 종현이의 노래를 불러서 ‘형이 네 노래 열심히 불렀다. 들리니’하고 말하고 싶었다”고 애틋한 심경을 전했다. 울먹거린 규현은 “종현이가 기쁘게 들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선곡 이유를 밝혔다.

한편, 규현은 방송이 나간 후, ‘복면가왕’에 출연해 “행복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규현은 먼저 “3개월간 ‘지니’라는 가면 아래 주말마다 시청자분들과 함께 만날 수 있어서 행복했다”는 그는 “앞구르기 하면서 들어도 규현이라는 댓글을 보고 웃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 가수가 되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제 목소리를 알아봐 주고, 사랑해줬으면 좋겠다 생각했었는데 어느덧 조금씩 꿈꾸던 일이 실현되고 있는 것 같아서 감사한 시간이었다”고 떠올렸다.

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더 노력해서 좋은 음악 들려드리는 가수로 성장하겠다.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규현은 오는 10월 14일 슈퍼주니어 정규 9집 ‘Time_Slip(타임슬립)’ 발매를 앞두고 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