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직장인 "타다 허가해야" 47% vs "금지해야" 19%

직장인 ‘공유 모빌리티 이용 경험’ 설문조사/자료=인크루트


직장인의 45%가 타다와 같은 승차 공유 서비스를 이용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지난달 말부터 성인남녀 4,32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향후 공유 모빌리티(이동수단)를 이용할 의사가 있는 응답자는 전체의 41%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직장인의 경우 전체의 45%가 이용 계획이 있었고 24%는 이용할 의사가 없다고 답했다. 실제로 승차 공유 서비스를 이용해본 적 있는 사람은 전체의 20%였고, 직장인은 22%가 이용 경험이 있었다.



그중 승차 공유 서비스를 ‘3개월에 1∼2회’(32%) 이용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이어 ‘한 달에 1∼3회’라는 응답도 29%였다. 서비스를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택시 잡는 시간이 줄어들면서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는 점(39%)을 들었다. 승차 거부 등 불만 최소화(33%), 결제 편리(27%) 등 답변도 있었다.

이밖에 ‘타다를 허가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47%로 ‘금지해야 한다’(19%)는 응답의 2배에 달했다. 허가해야 하는 이유로는 ‘현재의 택시 영업문화 개선’(38%)과 ‘공유 모빌리티 시장 확대와 스타트업 육성·지원’(35%) 등이 있었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