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세금

홍남기 부총리 "국회 예산처리 지원 법 위배한 것 없어"

한국당 '탄핵소추' 추진에 반박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기재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자유한국당이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했다며 자신에 대한 탄핵소추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헌법이나 법을 위배한 게 없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활력 대책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탄핵소추 추진은) 국회가 판단할 일이지만 요건이 될 지 모르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전일 오후 소위 여야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자 홍 부총리를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에 대해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죄, 정치 관여죄로 고발하겠다”(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고 밝혔다. 홍 부총리에 대해서는 탄핵소추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앞서 홍 부총리는 기재부 예산실 직원들에게 “내년도 예산안 편성 지원은 권한 범위 내 적법한 것으로, 특정 정파의 이해관계 지원이 결코 아니다. 혹 문제가 제기될 경우 장관이 책임지고 대응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재영 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