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준표 "모든것 내려놓은 통합비대위, 폭주하는 문 정권 막는 마지막 선택"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의 행보를 비판하면서 보수 세력의 통합만이 살길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년 동안 수없이 목숨을 건 투쟁을 외쳤지만 단 하나도 저지하지 못 하고 모든 것을 내어준 어젯밤 국회였다”며 “지난 1년 동안 야당은 허공에 주먹질만 한 허망한 세월을 보냈다. 머릿수가 모자라서가 아니라 절박함이 없었고 이미 저들에게 깔보임을 당한터라 무망한 대처로 세월을 보낼 수밖에 없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이제 총선 앞에 섰다. 마지막 희망은 대통합이다. 황 대표 혼자만으로 총선 돌파가 안 된다는 것은 이제 삼척동자도 다 안다”며 “유승민 의원만 다시 불러오는 것은 소통합에 불과하고 선거에 큰 도움도 되지 않는다. 대통합이 필요하고 대통합의 키맨은 황 대표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그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통합비대위를 선언하는 것이 당도 살고 (황 대표) 본인도 사는 길”이라며 “시간 끌기로 다시 통합 화두를 이용 하면 총선은 참패의 길로 간다. 폭주하는 문 정권을 막는 마지막 선택”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전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는 형사소송법 개정안과 검찰청법 개정안 등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 정세균 총리 임명동의안 등이 통과됐다. 한국당은 임명동의안 표결 직후 본회의장을 벗어나 규탄대회를 열고 법안이 “연거푸 날치기로 처리됐다”며 날을 세웠다.


조예리 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