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신천지 교주 이만희가 보낸 '특별 편지'..."병마사건 마귀의 짓"

특유의 ‘V’자 포즈를 취하고 있는 신천지예수교 총회장(교주) 이만희 씨./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한 광주 시민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21일 오전 문닫은 광주 북구 신천지 베드로 지성전(광주교회) 내부에서 코로나19 대응요령이 적힌 포스터가 걸려있다. /연합뉴스


대구·경북 지역은 물론 전국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을 양산했다고 알려진 신천지예수교 총회장(교주) 이만희 씨가 입장을 내놨다.


그는 전날 신천지 관련 앱을 통해 전파한 ‘총회장님 특별편지’라는 제목의 공지글에서 “금번 병마 사건은 신천지가 급성장됨을 마귀가 보고 이를 저지하고자 일으킨 마귀의 짓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이 총회장은 “이 모든 시험에서, 미혹에서 이기자”며 “더욱더 믿음을 굳게 하자. 우리는 이길 수 있다. 하나님도 예수님도 살아 역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불변의 믿음과 진리는 하나님의 것이고 죽어도 살아도 선지 사도들과 같이 하나님의 것”이라며서도 “당국의 지시에 협조해 주어야 한다. 우리의 일”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19 대응에 나선 정부 협조를 주문한 것이다.

관련기사



이어 그는 “우리는 세상에 속하지 않는다. 우리의 본향은 천국“이라며 ”전도와 교육은 통신으로 하자. 당분간 모임을 피하자“고 제안했다.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공감'할 수 있는 글이 사람의 마음을 울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감을 위해, 당신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합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눈물 흘릴 수 있는 기사로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