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민주당 “더 낮은 자세로 ‘노무현 발자취’ 따를 것”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23일 “더 겸손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을 위한 그분의 발자취를 따르겠다”고 추모했다.


민주당은 이날 강훈식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언제나 국민과 함께하고자 했던 노 대통령이 우리 곁을 떠난 지 11년이 되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세계적 국난을 국민의 힘으로 극복하고 있는 지금, 더불어 ‘사람 사는 세상’을 말했던 노 전 대통령의 말씀이 가슴 깊이 와 닿는다”며 “사회통합을 향한 끊임없는 열정과 대의를 위한 자기 헌신이 만들어 낸 수많은 개혁과 통합의 과제들을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함께 이뤄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 수석대변인은 “세월이 흘렀지만 너무나 인간적인 그분의 모습을 우리는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며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을 위한 세상을 꿈꾸셨던 우리들의 대통령이 그 어느 때보다 그립다”고 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이 꿈꿨던 ‘상식이 통하는 사회’,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은 문재인 정부의 나라다운 나라,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여정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더 겸손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을 위한 그분의 발자취를 한 걸음 한 걸음 따르겠다”고 강조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