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융가

씨티은행, 우대대상 빠지는 의사에 '자산관리'서비스 강화

전문직 의사 위한 '씨티비즈닥터론'

대출부터 자산관리까지




씨티은행이 ‘씨티비즈닥터론’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한다. 씨티비즈닥터론은 전문직 의사들을 대상으로 판매하는 대출상품이다.

씨티은행은 31일 씨티비즈닥터론을 통해 대출을 받는 전문직 의사들을 대상으로 부채 등의 자산관리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개별 투자성향에 맞는 모델포트폴리오를 통해 최적화된 자산관리 서비스가 제공되며, 담당 프라이빗뱅커(PB) 뿐만 아니라 외화, 투자, 보험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팀 기반의 자산관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무엇보다 씨티은행이 제안하는 모델포트폴리오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금융 시장의 충격에도 불구하고 연초 이후 7월말 기준 성과를 보면, 안정추구형과 위험중립형의 경우 각각 5.8%와 4.0%의 성과를 보였다. 이는 코로나19로부터 가장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코스피(2.4%), S&P500(1.2%), MSCI(-2.4%) 지수 등을 앞서는 수치다.



아울러 해당 고객들은 외환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전망 및 포트폴리오 전략 등 다양한 주제로 진행되는 온라인 세미나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는 물론이며 자녀들을 대상으로 하는 금융 교육 세미나에도 참여할 수 있다. 또 씨티은행에 자산 2억원에서 10억까지 예치한 고객이 받을 수 있는 씨티골드(CitiGold)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무료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씨티은행 관계자는 “바쁜 의사분들에게 대출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자산관리부터 세무까지 종합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여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자 한다”며 “자산 관리할 돈이 있는 고객은 대출을 받지 않는다는 고정관념에서 탈피하여, 향후에도 닥터론 이용고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담보 대신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용대출을 내주는 기술신용평가(TCB) 대출 대상에서 의사, 약사 등 보건업종이 이르면 다음달부터 제외될 전망이다. 이전까지 개원, 개국 등을 앞둔 의사와 약사들은 TCB 등급을 받아 금리 우대를 받아왔는데, 보건업종이 이같은 기술금융의 혜택을 받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에서다.


송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