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中 공안 복장 논란에,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국민께 머리 숙여 사과”

"어린이 경찰로 검색해 나온 사진 구매" 해명

남은 책자 폐기, 온라인 페이지 삭제

경찰청 산하 공공기관인 도로교통공단이 직접 발간하는 정보지에 중국 공안 정복을 입은 어린이 이미지가 실려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오른쪽은 중국 공안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AP 연합뉴스




경찰청 산하 준정부기관인 도로교통공단이 발행한 종합정보지에 중국 공안 복장을 한 어린이 사진이 실린 데 대해 이주민 이사장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관련기사



이 이사장은 17일 사과문에서 “공공기관으로서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잘못된 사진을 사용한 점에 책임을 통감하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광고 시안용 유료 이미지 사이트 내 ‘국내 작가 포토’ 카테고리에서 ‘어린이 경찰’로 검색해 나온 사진을 구매해 사용했다”면서 “사진 속 어린이의 복장과 중국 공안 제복과의 동일성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공단은 격월로 발행하는 종합정보지 ‘신호등’의 3∼4월호 가장 마지막 페이지에 중국 공안 정복을 입은 어린이가 거수경례하는 사진을 실어 논란이 됐었다. 사진 위로는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지켜야 할 4가지’로 주정차 금지, 전방·좌우 확인, 서행 운전, 횡단보도 일시 정지를 소개한다. 이 어린이가 입고 있는 복장이 우리나라 경찰이 아닌 중국 공안 정복으로 드러나면서 인터넷사이트를 중심으로 비난이 빗발쳤다. 공단은 남은 책자를 모두 폐기했으며 온라인 버전 ‘신호등’의 해당 페이지를 삭제했다.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나의 오늘'이 아니라 '우리의 내일'을 위해 생각하고 쓰겠습니다. 오직 '내일'과 '우리'를, 생각과 쓰기의 종착지로 삼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