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부산도시공사·교통공사 사장 임명 갈등 일단락…노사 협력 다짐

남원철(왼쪽부터) 공공성연대 집행위원, 조준우 부산도시공사 노조위원장, 서영남 부산교통공사 노조위원장, 박형준 부산시장, 한문희 부산교통공사 사장, 김용학 부산도시공사 사장이 상생협력을 다짐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시


부산도시공사와 부산교통공사 사장 임명 관련 갈등이 봉합됐다. 양대 공기업 노사가 상생협력을 다짐하면서다.



6일 김용학 부산도시공사 신임 사장과 조준우 노조위원장, 한문희 부산교통공사 신임 사장과 서영남 노조위원장은 간담회를 통해 상생 협력을 약속했다.

관련기사



부산시청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양대 공기업 사장 임명 강행을 강도 높게 비판했던 남원철 공공성연대 집행위원도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들 노사는 공공성 강화, 노동 존중, 청렴 리더십 확립, 지역사회 공헌 등에 뜻을 함께 하고 공사의 미래와 시정의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박 시장은 “최근 공사 기관장 임명 과정에서 나온 여러 의견에 대해 임명권자로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신임 사장은 노동의 가치를 존중하지 않는 사회는 결코 성장할 수 없다는 시정 철학을 바탕으로 청렴 리더십을 발휘하고, 공사 직원들은 이를 믿고 시정 발전을 위해 열정을 모아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앞서 박 시장은 부산시의회의 부적격 의견에도 지난달 17일 두 공기업 사장을 임명했으나 양대 공기업 노조는 공기업 사장들의 출근을 막아서는 등 진통을 겪어 왔다.


부산=조원진 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