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마트서 5분만에 술병 1,600만원어치 깨부순 손님, 이유가[영상]

병원 이송 후 경비원 폭행하고 인종차별적 폭언도

지난 17일 영국 법원은 2020년 11월 스티버니지의 한 마트에서 수백병의 술병을 깨부순 혐의를 받는 바바라 스탠지 알바레즈(36)에게 12주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CrimeLdn 트위터 캡처


영국에서 한 여성이 ‘코로나 봉쇄’에 대한 불만을 품고 마트에 진열된 술병을 깨부수며 난동을 피우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더 선 등에 따르면 전날 현지 법원은 2020년 11월 스티버니지의 한 마트에서 수백병의 술병을 깨부순 혐의를 받는 바바라 스탠지 알바레즈(36)에게 12주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알바레즈는 약 5분간의 난동으로 마트를 난장판으로 만들며 막대한 피해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마트 측은 1만파운드(약 1,600만원)의 재산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재판부는 알바레즈에게 5000파운드(약 800만원)를 배상하라고도 명령했다.

관련기사



사건 당일 알바레즈는 팔을 선반에 걸친 채 통로를 따라 걸으면서 수백 병의 술병을 바닥으로 쓸어 내렸다. 바닥은 깨진 술병으로 뒤덮였고, 마트 바닥에는 술 웅덩이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난동을 부리기 시작한 지 90초쯤 뒤, 깨진 술병이 알바레즈의 손을 스치며 다쳤지만 그는 멈추지 않았다.

알바레즈의 난동은 이 뿐만이 아니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손이 다친 알바레즈를 먼저 병원으로 데려갔다. 그러나 병원에 도착한 알바레즈는 병원 경비원의 정강이를 걷어차고 인종차별적 모욕을 퍼붓기도 했다고 검사는 주장했다.

알바레즈는 법정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범행 이유에 대해선 “코로나 봉쇄로 2020년 한해 동안 일을 할 수 없었고 실직으로 힘든 상태였다”며 “정신적 고통을 받아 현재 약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법원 측은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봉쇄 기간 동안 일을 하지 못하고 비슷한 곤경에 처했지만 그런 식으로 행동하지 않았다”고 양형의 이유를 밝혔다.


이주희 인턴기자
heehee21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