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영화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칸 영화제 수상보다 韓 개봉 가장 긴장된다" [SE★현장]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영화 '헤어질 결심' 제작보고회에서 박찬욱 감독이 질문을 듣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계에 한 획을 그은 박찬욱 감독이 영화 '헤어질 결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수상에 들뜨기보다 작품의 깊은 의미를 들여다봐주길 원하는 박 감독의 마음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헤어질 결심'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박찬욱 감독과 배우 탕웨이, 박해일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수사 과정의 팽팽한 긴장감과 서로에게 특별한 호기심과 의외의 동질감을 느끼는 두 인물의 감정선이 재미를 선사한다.

작품은 박찬욱 감독이 영화 '아가씨'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한국 영화다. 영화제 소식지인 스크린 데일리에서 경쟁 부문 작품 가운데 최고점인 3.2점을 받으며 유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떠오르기도 했고, 박 감독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에 이어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는 '취화선'(2002)의 임권택 감독 이후 두 번째다.



박 감독은 이번 작품으로 4번째 칸 경쟁 부문에 진출하며 한국 감독 가운데 최다 초청 타이기록을 세우고, '올드보이'(2004)와 '박쥐'(2009)에 이서 세 번째로 칸 국제영화제에서 본상을 받아 한국 영화인 최다 칸 국제영화제 수상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박 감독은 "이전에는 황금종려상만 트로피만 있고 다른 상은 상장밖에 없었는데 바뀌었더라"라며 트로피를 거머쥐게 된 소감을 재치 있게 말했다. 그러면서도 "한국에서 개봉해서 관객분들이 어떻게 봐주실지가 가장 중요한 문제"라며 "전작보다 좀 더 한국인만이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 내 생각에는 탕웨이의 한국어 대사가 특별하다. 그만큼 나에게는 외국 영화제의 수상보다는 한국 개봉이 가장 긴장된다"고 작품에 초점을 뒀다.

앞서 박 감독은 칸 국제영화제에서 '올드보이'로 수상했을 때 '이제 내리막길밖에 없어서 씁쓸하다'고 한 바 있다. 하지만 그 말이 무색하게 더 많은 기록을 세우고 있다. 그는 "지금 작업 중인 작품은 영어로 하는 7부작 TV 시리즈"라며 "내 꿈은 영어 작품, 한국어 작품 번갈아 가면서 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헤어질 결심'은 박찬욱 감독과의 전작과 결이 다르다.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선정적이거나 폭력적인 강렬한 장치가 있는 '올드보이' '설국열차' '아가씨'에 비해 잔잔하다는 평이 뒤따른다. 박 감독은 이에 대해 "말초신경적인 표현들을 서슴지 않았던 것"이라며 "(이전 작품에서는) 폭력과 정사, 노출 장면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그만큼 구사했다. 관객들에게 바짝 눈앞에 갖다 대는 류의 영화였다"고 했다. 그는 "이번에는 좀 다르게 해보고 싶었다. 감정을 숨기는 사람들의 이야기인 만큼 스스로 들여다볼 수 있게 만들고 싶었다"며 "미묘하고 섬세해야 하고 변화를 잘 들여다봐야 하기 때문에 자극적인 요소들을 낮춰야 했다. 음악으로 치면 섬세하고 여린 가수가 노래하는데 반주가 너무 크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탕웨이는 "감독님의 이전 작품은 무거운 맛이었다면 이번 작품은 직접적이고 강렬하다"며 "전작들이 맛이 진한 김치이었다면, 이번에는 내가 나고 자란 항저우 서호 주변의 청량하고 담백한, 그러면서도 달짝지근한 맛이 있는 게 특징이다"라고 비유해 눈길을 끌었다.

6년 만에 국내에서 장편 영화를 개봉하는 만큼 박 감독은 관객들이 영화관에서 관람하기를 적극적으로 독려했다. 그는 "사운드와 이미지 양쪽 면에서 정말 공을 많이 들였다. (코로나로 인해) 개봉을 못하고 있어서 후반 작업을 많이 했다"며 "그래서 본의 아니게 내 작품 중에서 완성도가 가장 높은 영화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화 산업이 붕괴 직전에 있는 상황인데 송강호가 남우주영상을 받은 '브로커'와 '범죄도시2'도 함께 봐달라.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는 게 이런 거였지'라는 잊고 있던 감각을 감히 권하고 싶다"고 했다.

한편 '헤어질 결심'은 오는 6월 29일 개봉한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