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1·2살 남매 차에 두고 남자 만나러 간 엄마…열사병으로 숨져

日 20대 여성 2살 딸, 1살 아들 차 안에 1시간 방치

폭염 속 밀폐된 차…아들 숨진 채 발견

딸도 병원에 옮겨진 지 나흘 만에 숨져

자신의 딸과 아들을 차량에 방치한 채 지인을 만나러 갔다가 열사병으로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나가사와 레나. FNN캡처자신의 딸과 아들을 차량에 방치한 채 지인을 만나러 갔다가 열사병으로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나가사와 레나. FNN캡처


일본의 20대 여성이 딸과 아들을 승용차 안에 방치한 채 지인을 만나러 갔다가 자녀들을 열사병으로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3일 교도통신, 마이니치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가나가와현 아쓰기시에 사는 주부 나가사와 레나(21)는 지난달 29일 오후 시내 한 공원 근처에 자신의 승용차를 세워두고 평소 알고 지내던 남성의 집을 방문했다.



나가사와는 승용차 시동을 끄고 문을 닫은 뒤 뒷좌석에 딸(2)과 아들(1)을 눕혀 놓고 차를 떠났다. 한 여름 불볕 더위 속 에어컨도 가동되지 않는 밀폐된 차 안에서 남매는 이내 혼수 상태에 빠졌다. 나가사와가 약 1시간 만에 차로 되돌아왔을 땐 아들은 이미 숨이 멎어 있었다. 딸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나흘 만인 2일 사망했다.

관련기사



나가사와 레나의 차량. FNN 캡처나가사와 레나의 차량. FNN 캡처


나가사와는 경찰 조사에서 “지인 남성의 집 근처에 차를 세우고 만나러 갔다가 1시간 후에 돌아와 보니 아이들이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며 “급히 차를 공원 주차장으로 이동시키고,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자신의 잘못으로 아이들이 변을 당한 사실이 들통날까 두려웠던 나가사와는 당초에는 경찰에 “(시동을 걸고 주차해 있으면 주변에 민폐가 되기 때문에) 30분 정도 시동을 끈 상태로 뒷좌석에 아이들을 눕혀놓고 재웠고 나는 앞좌석에서 스마트폰을 만지고 있었는데 이런 일이 발생했다”라고 허위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가사와는 지난달 8일에도 차 안에 아들을 두고 쇼핑을 갔다가 아이가 우는 모습을 목격한 시민의 신고로 경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


윤진현 인턴기자
y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