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제·마켓

시장 침체에도 '애플 페이스'…아이폰14 생산량 안 줄인다

올 스마트폰 출하 3.5%↓전망

아이폰13 처럼 9000만대 생산

연간 물량도 지난해 수준 유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애플이 스마트폰 시장의 침체 신호에도 올가을 출시되는 아이폰14 생산량을 이전 제품과 동일한 수준으로 유지할 방침이다. 11일(현지 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내부 관계자를 인용해 애플이 신작인 아이폰14을 9000만 대 생산하도록 공급 업체 측에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는 전작인 아이폰13 생산 물량과 비슷한 수준이다. 애플은 올해 전체 생산량도 지난해와 같은 수준인 2억 2000만여 대로 전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시장조사 업체 IDC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올 2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9%나 급감했다. 최악의 인플레이션과 경기 침체 우려 속에 세계 스마트폰 수요가 줄면서 올해 연간 출하량은 전년 비 3.5%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인데도 애플이 생산량을 유지하는 것은 아이폰14의 흥행에 대한 자신감 때문으로 풀이된다. IDC는 “애플은 공급망을 잘 통제한 덕에 가장 타격을 작게 받은 업체”라며 “고가 전자제품군이 고물가의 영향을 덜 받는 점도 한몫 한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올 2분기 아이폰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 늘어난 406억 7000만 달러(약 52조 7000억 원)로 시장 전망치(383억 3000만 달러)를 크게 웃돌았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안드로이드 이용자가 새로 유입되면서 신규 이용자 증가율이 두 자릿수에 달하는 신기록을 세웠다”며 “3분기에는 매출 성장이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9월 출시된 아이폰13은 제품 출시 효과가 크게 줄어드는 시점에 이르러서도 여전히 수요 강세를 보여 다음 달 아이폰14 출시 이후 수요에도 자신감을 나타낸 것이다.

투자은행 파이퍼샌들러의 한 연구원은 “현재의 거시경제 환경이 아이폰 사업에 유의미한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리콘밸리=정혜진 특파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