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일당 15만원 꿀알바"…화물연대 파업에 수백명 몰려갔다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인 지난 25일 광주 서구 기아 광주공장에서 임시번호판을 단 완성차들이 적치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파업으로 완성차를 옮기는 카캐리어 운송이 멈춰서면서 기아 측은 대체인력을 고용해 완성차를 개별 운송하고 있다. 연합뉴스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인 지난 25일 광주 서구 기아 광주공장에서 임시번호판을 단 완성차들이 적치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파업으로 완성차를 옮기는 카캐리어 운송이 멈춰서면서 기아 측은 대체인력을 고용해 완성차를 개별 운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이 엿새째 이어지는 가운데 공장에서 출하장까지 직접 완성차를 몰고가는 ‘로드탁송(개별 도로 운송)’ 업무에 연일 수백명이 동원되고 있다.

29일 기아 오토랜드 광주 등에 따르면 화물 연대 총파업으로 차량 운송을 하는 카캐리어(탁송차)의 운행이 전면 중단되면서 출고된 차는 일당제 기사로 모집한 개별 운전자가 직접 출하장에 옮기는 로드 탁송 방식으로 이송되고 있다.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이 엿새째 이어지자 일당제 기사들이 직접 완성차를 몰고 가는 '개별 도로 운송(로드 탁송)'에 연일 수백 명이 동원되고 있다.



스포티지, 셀토스, 봉고 트럭 등 광주공장에서 나오는 완성차는 평동 출하장과 장성 물류센터로 옮겨지고 있는데 파업 이후 현재 6000여 대가량이 로드 탁송으로 운송됐다. 이 로드 탁송에는 일당을 받는 기사가 하루에 적게는 500명에서 많게는 700명가량 동원되고 있다.

관련기사



화물연대 총파업 엿새째인 29일 오전 광주 서구 기아 오토랜드 광주2공장에 완성차들이 주차돼 있다. 연합뉴스화물연대 총파업 엿새째인 29일 오전 광주 서구 기아 오토랜드 광주2공장에 완성차들이 주차돼 있다. 연합뉴스


탁송업체가 이번 파업에 대비, 사전에 뽑아놓은 인력이다.

하루에 15만원 가량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이 일당제 기사들은 매일 오전 5시에 광주기아챔피언스 필드 주차장에 집결해 버스를 이용, 1, 2공장으로 이동한다고 기아 광주공장은 설명했다. 차량 출고량에 따라 추가 인력이 필요하면 현장에서 모집하기도 하는데 입소문을 타고 지원하려는 사람도 적지 않다.

기아 광주공장 관계자는 "로드 탁송에 따른 소비자 불만이 없도록 안전 운행과 차량 보호에 온 힘을 쏟고 있다"며 "화물연대 파업이 조속히 마무리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는 화물연대 파업으로 직원들이 개별 탁송하는 차량의 품질보증 주행거리를 2000㎞ 연장한다고 밝혔다. 로드 탁송되는 차량은 신차 상태로 공장을 출발해 원거리에 있는 출고센터까지 운행한 뒤 고객에게 인도된다. 고객은 주행거리가 늘어난 상태로 신차를 넘겨받는 만큼 기아는 엔진과 일반부품 계통 보증 범위에서 주행거리를 추가 제공하기로 했다.


김민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