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무해한 관계는 NO…'저한테 실례'하세요"

[북스&인터뷰-'스탠드업 코미디언' 겸 작가 양다솔]

◆적당한 실례

질문에 민감한 MZ…극단적 자제

농담 등 적당선 지킬땐 경직 해소

/양다솔/양다솔




/사진 제공=양다솔/사진 제공=양다솔




“요새 저희 세대 사이에서 무해한 관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압박감이 크다 보니 서로가 경직돼 있는 것 같아요. 무례나 민폐가 아닌 이상 서로에 대해 적당한 실례는 해볼 만한 게 아닐까요.”

스탠드업 코미디언이자 작가인 양다솔 작가가 산문집 ‘적당한 실례’로 돌아왔다. 20일 양 작가는 서울 마포구 망원동에서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사회와 관계의 경직성을 해소할 방법으로 적당한 실례를 언급했다.



이야기꾼으로 침묵을 깨는 역할을 맡는 그는 사람들이 실례될 수 있는 여지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극도로 경직돼 있는 것을 안타깝게 봤다. 그는 “직업, 결혼 등 기성 세대가 자연스럽게 물어보는 질문들 자체가 대답을 할 수도 없고 스스로도 고민이 되는 문제”라며 “무례한 질문들에 젊은 세대들이 지쳐 있다 보니 타인에게 극단적으로 질문을 안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를 테면 출신지, 학교, 결혼 여부 등 상대가 불편할 수 있는 질문들을 다 피하다 보니 남은 질문은 ‘이 쿠키 좋아하세요’ ‘이 노래 좋아하세요’ 등 피상적인 수준이라는 것. 그에게는 기성 세대가 새로운 질문을 상상하지 못하는 것 만큼이나 젊은 세대들이 경직되는 것도 안타까운 일이다.

관련기사



그가 택한 것은 적당한 실례를 시도해보자는 것이다. 양 작가는 “무해한 관계라는 건 환상일 뿐 어떤 관계도 짐이 될 수밖에 없다”며 “흔쾌하게 드는 짐과 마지못해 드는 짐이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관계란 서로에게 너그럽게 ‘저에게 실례하세요’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서로에게 영감을 주는 가수 요조와의 관계도 처음에는 흑역사로 시작됐다. 요조의 팬이라고 메일을 쓰면서 ‘이 정도로’라는 노래를 좋아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요조가 낸 곡 중에 ‘이 정도로’는 없었던 것. 이후 2022년 요조는 ‘이 정도로’라는 곡을 내면서 양 작가에게 작사 크레딧을 헌사했다. 그는 “완벽한 실례였지만 상대가 너그럽게 받아주면서 우리의 관계가 깊어진 사건이었다”며 “상호 협의 하에 서로가 서로에게 실례할 수 있는 관계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전했다.

/사진 제공=은행나무/사진 제공=은행나무


농담과 너스레 역시 윤활제가 될 수 있다. 그는 “주변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상사가 회식에서 술을 강요한다든가 퇴근 직전에 일을 맡길 때 바로 이야기를 하고 쌓았다가 갈등을 키우는 경우가 많다”며 “오히려 제 생각을 솔직히 이야기하면 상대가 당황하지만 받아들이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단 정색보다는 농담을 섞어 이야기하는 것도 방법이다. 그가 지향하는 농담은 이야기가 있고 웃고 나서 어떤 잔영이 남는 농담이다. 특히 피해야 할 농담으로는 웃기는 데 급급해 스스로를 보호하지 못하는 농담이다.

어릴 때부터 행자 생활을 하는 등 남다른 경험을 많이 했다. 그렇다 보니 양 작가의 일거수일투족은 질문의 대상이 됐다. 그는 “우리 사회는 조금만 달라도 질문한다”며 “말투, 태도, 성격 등 이상화되는 것의 기준이 명확하고 모두가 한 방향을 향해 자신을 검열하다 보니 그와 달랐을 때 질문을 서슴지 않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건 꼭 기성 세대에만 해당되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질문 세례에 대해 어느 순간부터 잘 답변해보고 싶어졌다. 타인을 이해시키기 위해 이유를 찾다 보니 나만의 내러티브가 생겼다는 것.

그는 지금도 실례하기를 주저하는 사람들에게 말한다. “헛소리를 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두려워하는 지금 방금 머릿속에 떠오른 그것을 뱉어보세요.”


정혜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