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어린 친딸 성폭행해 임신, 출산 후 아기 건물 앞에 버린 아빠 “울음소리 주민들이 발견”

친딸을 수차례 성폭행한 것도 모자라 딸이 낳은 영아를 유기한 40대가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미성년인 친딸을 수차례 성폭행해 임신시킨 뒤 딸이 낳은 아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5일 강원 원주경찰서는 남성 A씨(45)를 친족 관계에 의한 강간, 아동복지법 위반, 영아유기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알렸다.

또한, A씨는 2017년부터 딸 B양(15)을 수차례 성폭행해 임신하게 한 뒤 지난 2월 딸이 출산하자 이튿날 새벽 원주시의 한 건물 앞에 영아를 유기했다.

유기된 영아는 울음소리를 들은 주민들에 의해 발견됐고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준선 기자
hjs0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홍준선 기자 hjs011@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