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미중러 다 봤으니 일본도 만나줘?...아베 "김정은 유연한 지도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한에 유화적인 태도를 취하며 북일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강력하게 표명하고 나섰다./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며 일본 산케이 신문 인터뷰를 통해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솔직하게,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해 보고 싶다”며 북일 정상회담에 대한 강력한 추진 의지를 밝혔다.

산케이 신문은 2일 자에 이 같은 인터뷰를 통해 납치 문제 해결이 지연되는 가운데 아베 총리가 강한 메시지를 보내 상황을 변화시키려는 의지를 보였다고 해석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3월 납치피해자 가족이 모인 자리에서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강조하며 북일 정상회담에 대한 의욕을 비춘 바 있다. 이번 인터뷰에서는 “5명의 납치피해자가 귀국한 이후 (추가로) 1명의 귀국도 실현되지 않았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처음부터 대응해 온 정치가로서 매우 통한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제사회와의 연대와 동시에 우리나라(일본)가 주체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북일 간 상호 불신의 껍질을 깨기 위해선 내가 김 위원장과 직접 마주 보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다”고 강력한 의욕을 내비쳤다.

관련기사



북한은 2002년 당시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의 방북 후 일본인 13명의 납치 사실을 인정하고 5명을 일시귀환 형태로 돌려보냈다. 나머지 8명은 사망해 더는 생존 피해자는 없다는 입장이다. 아베 총리는 2002년 고이즈미 총리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서명한 북일 평양선언을 협상의 기초로 삼겠다는 생각을 드러내며 지난 2월 국회에서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해 납치, 핵·미사일 문제 등 제반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북한과) 국교 정상화를 목표로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발언했다.

최근 북러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주변국 중 유일하게 일본만이 북한과 정상회담을 하지 않았다는 일본 사회 내 지적이 제기되면서 일본 정부는 북한에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고 나섰다. 일본은 지난달 국무회의에 보고한 외교청서에서 “북한에 대한 압력을 최대한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는 기존 문장을 제외했다. 아베 총리는 김 위원장에 대해 “국가에 무엇이 최선인지를 유연하고 전략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지도자라고 기대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산케이 지면에 실린 아베 총리의 인터뷰에서도 대북 제재나 비핵화 등에 대한 언급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정윤 인턴기자 kitty4199@sedaily.com
최정윤 기자
kitty419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최정윤 기자 kitty4199@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