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전쟁국가' 꿈꾸는 아베에…日국민 64% “평화헌법 바꾸면 안돼"

아베정권 도중 개헌 반대 52%

'자위대 근거' 개헌엔 찬반 엇비슷

아베 신초 총리는 ‘레이와’ 시대의 새로운 도래와 함께 헌법 개정을 추진해 왔다. 한편 일본 국민의 64%가 평화 헌법을 바꾸는 것에 반대했다./연합뉴스


일본 국민 10명 중 6명은 평화헌법의 핵심으로 꼽히는 현행 헌법 9조를 바꾸는 데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사히신문이 3일 헌법기념일을 앞두고 지난 3월부터 4월까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헌법 9조에 대해 ‘바꾸지 않는 편이 좋다’는 의견이 64%로 ‘바꾸는 편이 좋다(28%)’보다 2배 이상 많았다.

헌법 9조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려는 아베 신조 총리의 개헌 방향에 대해선 반대가 48%로 찬성(42%)보다 다소 높았다. 작년 조사에서 반대와 찬성 비율이 각각 53%와 39%였다는 점을 고려할 때 그 차이가 확실히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헌법 9조는 전쟁과 무력행사를 포기하고 전력을 보유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 아베는 일본을 ‘전쟁 가능 국가’로 만들기 위해 이 조항에 자위대 존립을 확실히 하려는 의도를 꾸준히 내비쳐 왔다.

헌법을 바꿔야 한다는 기운이 어느 정도 높아졌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다지 높아지지 않았다’와 ‘전혀 높아지지 않았다’를 포함해 부정적인 의견이 72%에 달했다. 또 아베 정권 아래에서 개헌이 이뤄지는 것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정권 중 개헌에 대해선 36%가 찬성하는 반면 52%가 반대했다. 마이니치신문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정권 시기의 개헌에 대해 반대(48%)가 찬성(31%)보다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최정윤 인턴기자 kitty4199@sedaily.com
최정윤 기자
kitty419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최정윤 기자 kitty4199@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