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전문] 정용기 망언 커지자 황교안 사과…정작 본인은 논란에 불쾌감 표시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 공개석상에서 발언

"야만성만 빼면 김정은이 문재인보다 낫다"

'박수'치는 의원들 사이 일부는 "부적절" 반응

황교안 대표 역시 "과한 표현, 국민께 송구"

논란 뒤 정용기 "달 가리키는데 손가락만 봐"

발언하는 정용기 정책위의장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31일 “김정은 위원장이 지도자로서 문재인 대통령보다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문 대통령을 비교해 ‘망언 논란’이 빚어진 가운데 황교안 대표는 논란 진화를 위해 즉각 사과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이날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제4차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회담 협상을 맡았던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과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등을 숙청했다는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지도자로서 조직과 국가를 이끌어가려면 신상필벌이 분명해야 하는데 김정은은 잘못하니 책임을 묻는다”며 “북한 김정은에게서 야만성, 불법성, 비인간성을 뺀다면 어떤 면에서는 지도자로서 문 대통령보다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대일·대미관계가 엉망진창이 됐는데도 책임져야 할 사람에 책임을 묻지 않고 이번에 힘없는 외교부 참사관 한 명을 파면시켰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사태를 놓고 문 대통령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서훈 국정원장,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북한처럼 처형이 아니라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렇게 이야기하는 저도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 치욕스럽지만”이라고 전제한 뒤 “역설적으로 제가 오죽하면 김정은은 책임을 묻는다는 점에서는 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낫다고 말하겠는가”라고 거듭 강조했다.

나경원, 정용기와 이야기하는 황교안 대표 / 연합뉴스


장외투쟁 과정에서의 거친 언사로 막말 논란에 직면한 한국당이 또다시 ‘설화’(舌禍)의 빌미를 제공한 모양새여서 황교안 대표는 즉각 유감을 표시하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황 대표는 연석회의 비공개 강연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 정책위의장의 해당 발언에 대해 “부적절한 측면이 많고 과한 부분이 있어서 국민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정 정책위의장 발언의 취지는 정부가 책임감 있게 행정을 해야 하고,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부적절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한 비공개 강연에서도 “말 한마디 잘못하면 국민의 신뢰가 무너질 수 있다는 것을 많이 경험했다”며 “지금 지지율 변곡점에 서 있기 때문에 치고 올라가려면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니 실수하지 않도록 언행에 특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다만 정 정책위의장은 해당 발언을 놓고 여론의 비판이 쏟아지는 데 대해 불쾌감을 표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연석회의 도중 기자들과 만나 “왜 달을 가리키는데 달을 보지 않고 손가락을 보는가. 본질을 이야기하기 위해 비유를 한 것이다”라며 “김정은이 야만적이고 비인간적이라고 언급한 부분은 빼놓고 제가 김정은을 찬양했다고 본말전도·왜곡 보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짜로 문 대통령이 김정은보다 못한 분이라고 이야기한 것이 아니라, 문 대통령은 김정은과 다르니 외교실패·외교 참사에 대해서 책임을 물어달라고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보는 것을 즐거워하자. 보고 또 놀라자. 보고 또 배우자" - 헨리 루스
뉴스를 '보는' 시대, 신문을 '읽게' 만들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