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현장] '삼시세끼 산촌편' 나영석PD, "염정아 등 세 배우의 특이점 발견"

나영석PD가 “세 배우의 특이점을 발견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양문숙 기자


8일 오후 서울 상암구 스탠포드 호텔에서 tvN ‘삼시세끼 산촌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 나영석PD, 양슬기PD가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는 9일(금) 밤 9시 10분 첫 방송되는 ‘삼시세끼 산촌편’(연출 나영석, 양슬기)은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과 함께 강원도 정선을 배경으로 시원한 웃음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나영석PD는 “기존의 ‘삼시세끼’ 할 때는 ‘적당히 필요한 거 챙겨오세요’ 하면 출연자분들이 각자의 짐을 챙겨온다. 그런데 이 분들은 그 얘기를 들으시고 ‘샴푸는 네가 챙겨’ 하면서 공용물품을 가져오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염정아가 “짐을 최소화하려면 나눠서 가져와야 한다”며 말했다.

박소담은 “선배님들이 다 챙겨오시고 저는 입을 옷만 가져오라고 하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삼시세끼 산촌편’은 ‘강식당3’ 후속으로 오는 9일 금요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된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