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82년생 김지영'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 힘입어 미공개 스틸 공개

세대불문 관객들의 열띤 호평 속 쟁쟁한 신작 공세 속에서도 거침없는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미공개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주)봄바람영화사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개봉 11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하고 쟁쟁한 신작 공세 속에서도 박스오피스 1위를 재탈환하며 가을 극장가 흥행을 이끌고 있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배우들의 세밀한 연기 호흡으로 따스함을 더하는 미공개 스틸을 공개했다.



먼저 담담하게 미소 짓고 있는 ‘지영’의 스틸은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살아가는 평범하지만 특별한 ‘지영’의 일상을 담아내며 눈길을 모은다. 특히 정유미의 자연스럽고 디테일한 연기가 더해진 ‘지영’의 모습은 한층 편안하고 따뜻한 감정을 전하며 마음을 움직인다.

이어 남편 ‘대현’의 ‘지영’을 걱정하며 지켜보는 모습부터 사랑하는 딸 ‘아영’과 함께 행복하게 웃고 있는 모습을 담은 스틸은 서로를 아끼고 보듬는 가족의 모습을 보여주며 보는 이도 함께 미소 짓게 만든다.

여기에 스스로도 몰랐던 자신의 모습을 알게 된 ‘지영’과 묵묵히 이를 지켜보던 ‘대현’의 뜨거운 감정이 교차하는 스틸은 정유미와 공유의 섬세한 연기 호흡이 더해져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는 가족의 모습으로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이처럼 전 세대 관객들의 호평 열풍을 이끌고 있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따뜻한 연기 호흡을 담은 미공개 스틸을 공개한 <82년생 김지영>은 11월에도 식지 않는 흥행세로 가을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이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