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82년생 김지영' 개봉 3주차 이틀 연속 전체 박스오피스 1위..'흥행 상승세'

세대불문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 속 가을 극장가 흥행 열풍을 이끌고 있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11월 6일(수) 87,158명의 관객을 동원, 굳건한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영진위 통합전산망 집계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개봉 5일째 100만 관객, 8일째 손익분기점을 넘어서고 11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가을 극장가 흥행 열풍을 이끌고 있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11월 6일(수) 87,158명의 관객을 불러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 장기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이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를 비롯 쟁쟁한 경쟁작들을 모두 제치고 지난 11월 5일(화) 5일 만에 박스오피스 1위를 재탈환한 데 이어 이틀 연속 정상을 차지한 것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처럼 개봉 3주차에도 굳건한 흥행세로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는 <82년생 김지영>은 CGV 골든에그 지수 96%,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9.36점 등 높은 평점 수치 또한 유지하고 있어 이례적인 흥행을 이끌고 있는 실관람객들의 열띤 입소문 열기를 실감케 한다. 따뜻한 공감과 위로를 전하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섬세한 연기, 마음을 울리는 깊은 여운으로 가을 극장가를 물들이며 개봉 3주차 박스오피스 1위를 이어가고 있는 <82년생 김지영>은 뜨거운 호평에 힘입어 11월에도 지치지 않는 흥행 질주를 펼칠 것이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