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몸싸움 압수수색' 본격 감찰…서울고검, 한동훈 진정인 조사

한동훈 검사장/연합뉴스


검찰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장인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검사의 ‘몸싸움 압수수색’ 논란에 대한 감찰에 본격 착수했다.


31일 서울고검은 전날 한동훈 검사장을 진정인 신분으로 소환해 지난 29일 오전 휴대폰 유심(USIM·범용가입자식별모듈) 압수수색 당시 현장 상황에 대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법무연수원 용인분원 내 자신의 사무실에서 정 부장과 몸싸움이 벌어진 직후 서울고검에 정 부장을 독직폭행 혐의로 고소하고 감찰요청서를 낸 바 있다.

관련기사



수사팀과 한 검사장 측의 설명을 종합하면 29일 한 검사장이 압수수색 현장을 지휘하던 정 부장으로부터 허가를 받고 변호인을 부르기 위해 휴대폰 비밀번호를 푸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일어났다. 한 검사장 측은 “갑자기 소파 건너편에 있던 정진웅 부장이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면서 한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한 검사장 몸 위로 올라타 한 검사장을 밀어 소파 아래로 넘어지게 했다”며 “그 과정에서 정 부장은 한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얼굴을 눌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 부장은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비밀번호를 풀면 휴대폰 정보를 변경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제지했다고 반박했다.

손구민 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