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화제

'불임' 딸 위해 대리모 자청한 美 50대 여성의 모정

제왕절개로 3.2kg 건강한 아이 출산

미국의 50대 여성이 불임인 딸을 위해 대리모를 자처해 낳은 손녀./브라이안나 인스타그램=연합뉴스


불임인 딸을 위해 대리모를 자처하고 직접 손녀를 낳은 50대 여성의 사연이 미국 사회에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13일 CNN과 ABC방송 등에 따르면 미국 일리노이에 사는 올해 51살의 줄리 러빙은 이달 초 자신의 손녀 브라이아 줄리엣 록우드를 직접 출산했다.

러빙은 딸 브라이안나 록우드가 임신을 할 수 없게 되자 딸의 난자와 사위의 정자를 수정해 자신의 자궁에서 자라게 하도록 했다.

실제 그녀는 2016년 남편 아론 록우드와 결혼 후 바로 아이를 가지려 했으나 실패하고, 1년 뒤 불임 전문가를 찾았으나 여러 번의 유산을 경험하며 큰 절망감에 빠졌다.

의사는 이들 부부에게 브라이안나의 자궁이 더는 임신하기 힘들다고 진단했다.

의사는 가족이나 친구 중에서 대신 아이를 낳아줄 수 있는 사람을 찾아보도록 제안했다. 하지만 1만달러(1,100만원)에 달하는 대리모비용도 만만치 않았다.


이들 부부의 아픔을 가장 잘 알고 있던 엄마 러빙은 스스로 대리모를 자처했다.



그녀는 “엄마가 고령인 데다 이미 폐경기에 들어가 건강한 아이를 낳지 못하리라 생각하고 처음에는 반대했다”고 말했다.

다행히 러빙은 브라이안나를 포함해 이미 두 아이를 출산한 경험이 있는 데다, 19번의 마라톤 종주, 여러 차례의 철인3종경기 출전 등으로 건강한 몸 상태도 유지하고 있었다.

러빙과 브라이안나 브라이안나 인스타그램./연합뉴스


러빙은 딸의 대리모가 되기 위해 여러 전문가와 의사, 심리상담사 등을 만났으며, 지난 2월 수정된 배아를 자신의 자궁으로 옮겨 한 번에 임신했다.

브라이안나는 이런 일련의 과정을 사진과 함께 인스타그램에 소개하며 지난 6일에는 딸의 사진을 올렸다.

탯줄에 문제가 생겨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예정일보다 10일 빨리 태어났지만 아기는 몸무게 3.2kg 상태로 건강하다.

브라이안나는 “엄마의 도움으로 딸을 낳았다는 사실이 정말 꿈만 같았다. 엄마가 나를 위해 아기를 낳는 과정을 지켜보며 만감이 교차했다”고 말했다.

미 전역에서는 이들 모녀와 손녀의 소식이 전해지며 찬사와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