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애플, 아이폰 성능저하 집단소송 합의에 1,200억원 더 내기로

소비자 이어 미국 34개주에 합의금 지급



아이폰 성능을 고의로 떨어뜨려 집단소송을 당한 애플이 소비자에 이어 미국 30여개주에 1억1,300만달러(약 1,200억원)에 달하는 거액의 조정 합의금을 내기로 했다.

18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신형 아이폰을 출시하면서 구형의 성능을 느리게 했다는 이유로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등 34개주가 제기한 소송과 관련해 1억1,300만 달러의 합의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애플은 지난 3월에도 이 문제와 관련한 집단소송에서 아이폰 사용자에게 1인당 25달러(약 2만7천원)씩 최대 5억 달러(약 5,500억원)를 물기로 잠정 합의한 바 있다.

하비어 베세라 캘리포니아주 법무장관은 이날 “애플은 아이폰의 성능을 저하한 배터리의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 소비자에게 경제적 손실을 끼쳤다”며 “이번 합의로 소비자가 애플 제품을 살 때 필요한 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애플은 이번 소송 조정에 대해 따로 입장을 내지 않았다.

관련기사



다만 합의문에서 어떠한 불법 행위도 인정하지 않지만, 소송 조정을 위해 합의금을 지급하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애플은 웹사이트를 통해 배터리 성능을 관리하는 방법을 제공하고, 업데이트가 아이폰의 성능에 영향을 줄 때 이를 모든 사용자에게 공지하기로 했다.

이른바 ‘배터리 게이트’라고도 불리는 이 사건은 애플이 아이폰 배터리의 노후 정도에 따라 성능을 고의로 낮춘 사건이다. 아이폰의 속도가 느려지면 소비자가 자연스럽게 신형 아이폰을 구매할 것으로 예상돼 애플이 매출 증대를 위해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고의로 떨어뜨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확산하자 애플은 배터리 성능이 떨어지면 스마트폰이 갑자기 꺼질 수 있어 속도를 줄이는 방식으로 전력 수요를 감소시킨 것이라며 사실상 성능 저하를 인정했지만 신제품 구매를 유도하려는 조치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노희영 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